서귀포시 내년 취약계층 6500여 가구에 건강한 먹거리 지원

서귀포시 내년 취약계층 6500여 가구에 건강한 먹거리 지원
2024년 농식품바우처 시범 사업 공모 선정 국비 9억 4500만 원 확보
  • 입력 : 2023. 12.11(월) 10:31  수정 : 2023. 12. 11(월) 14:01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서귀포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2024년 농식품바우처 시범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억 45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에게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영양 불균형을 개선하고 지속 가능한 농식품 소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다. 서귀포시는 공모 선정에 따라 내년에 관내 중위소득 50% 이하 6500여 가구를 대상으로 내년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건강한 먹거리를 지원한다.

사업 대상자에게는 바우처 카드가 지급돼 농협하나로마트, 로컬푸드 직매장, GS25, 농협몰(온라인) 등에서 국내산 과일, 채소, 흰 우유, 계란, 육류 등을 구입할 수 있다. 노약자나 임산부 등 거동 불편자에겐 꾸러미 배송 서비스도 계획 중이라고 했다. 지원액은 1인 가구의 경우 월 4만 원, 2인 가구 월 5만 7000원, 3인 가구 월 6만 9000원, 4인 가구 월 8만 원 등이다.

서귀포시는 "앞으로도 먹거리 복지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서귀포시가 건강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23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