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공립유치원 교사들 "유보통합 현장 무시… 재검토를"

제주 국공립유치원 교사들 "유보통합 현장 무시… 재검토를"
제주유아학교연대 7일 도의회, 교육청 앞서 결의대회
유·보통합 2025년 시행 우려… "교사 의견수렴도 없어"
  • 입력 : 2023. 12.07(목) 16:12  수정 : 2023. 12. 11(월) 09:04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7일 제주도의회와 제주도교육청 앞 인도에서 열린 '졸속 추진 유보통합 정책 전면 재검토를 위한 제주유아학교연대 교원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졸속행정 유보통합'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상국기자

[한라일보] 2025년 전면 시행을 앞둔 유·보통합(유치원·어린이집 통합) 추진 과정이 "현장 의견을 무시한 졸속"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도내 국·공립유치원 교원이 반발하고 있다.

한국국공립유치원교원연합회 제주지부, 전교조 제주지부, 제주교사노조로 구성된 제주유아학교연대는 7일 제주도의회와 제주도교육청 앞 인도에서 '졸속 추진 유보통합 정책 전면 재검토를 위한 제주유아학교연대 교원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졸속적 유보통합 반대 규탄' 성명서를 통해 "제주도교육청은 현장의 교사들에게 유보통합과 관련한 어떠한 안내나 설명을 해준 적이 없고 유보통합추진단 구성도 현장 의견 수렴 한번 없이 진행하는 등 유보통합과 관련하여 교사들을 불안하게 하는 행보를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리고 "영유아의 이익이 최우선이 되어야 하는 유보통합이 2025년 유보통합 완성이라는 목표를 두고 단기간에 밀어붙이기식의 추진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공공성과 책무성 강화 방안을 외면한 채 졸속적으로 유보통합을 추진한다면, 이는 유아교육의 파행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며 "유보통합의 성공적인 안착을 바란다면 지금의 밀어붙이기식 졸속적 유보통합의 추진이 아니라 현장교사들의 우려를 귀담아 듣는 소통과 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제주유아학교연대는 6일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 주최·주관으로 7일 열릴 예정이었던 '유보통합의 안정적 정착 방안 모색' 교육포럼이 돌연 취소된 데 이어 6일 도교육청 '유보통합 협조기관 협의회'가 열린 것과 관련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이틀 전 갑작스럽게 취소된 교육위원회 포럼 및 졸속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유보통합추진단의 행보" 등을 지적하며 이에 항의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관련해 도교육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의 유·보통합 정책 소통을 위해 현장 교원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한 '유보통합 소통의 장'을 이달 11일 탐라교육원 대강당에서 연다고 밝혔다. 대상은 공·사립유치원 교원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47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