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 아파트 고분양가.. 공동사업자 대타협 나올까

오등봉공원 아파트 고분양가.. 공동사업자 대타협 나올까
공원조성 사업비 23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180%나 증가
현재 평당 2800만원대 책정 제주시에 제출 ... 미분양 불가피
제주시 공원투자 일부 사업 포기-사업자 수익 낮추기 필요
  • 입력 : 2023. 11.28(화) 17:50  수정 : 2023. 11. 30(목) 13:23
  •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오등봉 공원 조성사업  조감도.

오등봉 공원 조성사업 조감도.

[한라일보] 제주시 오등봉공원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 공원조성(기부채납)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오등봉공원 아파트 분양가를 3.3㎡당 2800만원대로 책정해야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아파트 미분양 사태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돼 공동사업자인 제주시와 사업자측이 서로 이익을 줄이는 방향으로 협약을 변경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공원부지에 편입된 사유지 매입과 콘서트홀 및 전시장, 어울림 광장, 오름마당 등 공원시설을 조성한 후 제주시에 기부채납하고 비공원시설 부지(95426㎡)에는 공동주택 1401세대(임대주택 141세대 포함)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제주시와 (주)호반건설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사업자측은 지난 2020년 12월 18일 제주시도시공원 (오등봉)민간특례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사업자측은 공원부지에 편입된 사유토지 매입과 오름마당 등 공원시설을 조성한 후 기부채납하기로 했다. 공원시설 총 사업비는 2300억원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지난해 공익감사 청구 등으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면서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공사비가 인상돼 제주시가 가져가는 기부채납 조성 사업비는 4000억원으로 당초보다 180% 이상 증가했다.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인 중부공원 경우 지난 2019년 사업 제안 당시보다 공사비는 150%, 금융비용은 약 280% 이상 상승했다.

이에 따라 사업자측이 기부채납 비용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 분양가를 3.3㎡당 2800만원으로 책정해야 기부채납 사업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를 2800만원으로 책정할 경우 미분양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H사가 제주시 하귀리에 3.3㎡당 2600만원대 아파트를 분양했으나 미분양 사태로 2400만원대로 낮추고 재분양에 들어갔다.

아파트 분양후 미분양 사태가 벌어질 경우 사업자측이 책임을 지지만 분양 이전 사업 중단시 제주시가 모든 책임을 떠안아야 한다.

오등봉공원 아파트 분양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3.3㎡당 분양가를 현시세와 비슷하게 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제주시의 공헌 이익규모를 현재 4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줄여야 한다. 사업자측 역시 이익규모를 줄이는 고통분담을 해야 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적정한 분양가를 도출해 내기 위해서는 일방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며 "사업자는 수익금에서 일부 낮추고 우리는 공원투자에서 조금 포기해야한다. 현재는 그것을 논의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앞서 제주자치도는 2022년 7월 12일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과정에서 불거진 사업자 선정, 재추진 적정성, 지침 변경사유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절차적 위법성 논란을 가리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했으나 위법·부당함이 없어 청구가 기각됐다.

이후 제주도는 다시 도내 환경단체에서 추가로 제기한 환경영향평가협의회 주민 대표 누락, 예치금 조달과정 보증채무 부담 행위 등에 대해 도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청구했으나 감사위원회는 지난 3월 위법·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조사 종결을 제주도에 통보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2 개)
이         름 이   메   일
147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2023.12.03 (07:06:04)삭제
● 윤석렬 정부 선거공약, 1기 신도시 특별법,국토위 통과,일도지구 ㅡ 안전진단 면제, ㅡ종상향 통해 용적률500%,,제주일도,분당,일산 51개지구 ( 1종일반주거지역을 2종지역,,,2종을 3종 또는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 ●일도지구 용적율100%인데,지역차별 철폐하여 다른지구 만큼 올려줘라 노형,이도,아라지구 보다 앞선 택지개발지구다 제주시 "동서 균형 발전차원"에서 "일도지구를 단독주택 포함하여 전지역"을 아파트 15~30층으로 개발하고 평당 1,5천만원 미만으로 10,000 세대를 공급하여 아파트값 50% 하락시켜라 ㅡ현행,,용적률 100% 에서 200ㅡ500% 최대 확대적용하라 ㅡ일도지구을 초대형 4개 구역으로 재개발,공공시설 재배치 ㅡ주차장 강화,세대당 1,5대필지
도민 2023.11.29 (07:41:35)삭제
제주지역 미분양 아파트,빌라가 2,412채는 20호이상에 통계숫자에 불과하다 20호미만까지 합하면 ,,실제는 3배 곱하면 미분양 8,000여채 이상이 정답입니다 ,,첨단 120여채..화북 300여채 ,,하귀100채 고급아파트 미분양,분양 대기중이다 ㅡ시청 묵인하에 줍줍으로 매각공고 안하고,,실거래가로 불법 매도한다@@@ ,,내년엔 미분양 최소 10,000채가 넘어간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