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m까지 바짝… 남방큰돌고래 위협 운항 제트스키

10m까지 바짝… 남방큰돌고래 위협 운항 제트스키
서귀포해경, 운항자 등 6명 조사 중
'해양생태계법' 첫 위반 사례 주목
  • 입력 : 2023. 05.21(일) 13:07  수정 : 2023. 05. 22(월) 11:44
  •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해경이 남방큰돌고래를 위협한 제트스키 운항자 등을 조사 중인 가운데,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첫 사례라는 점에서 결과가 주목된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5시쯤 서귀포시 신도포구 인근 해상에서 남방큰돌고래 무리에 과도하게 접근한 제트스키 운항자 A(39) 등 6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은 이날 제트스키 6대가 남방큰돌고래에 10m 이내로 접근하고 규정 속도 이상으로 운항하며 돌고래 무리들의 이동을 방해한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해당 행위자들을 단속했다.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해양보호생물의 관찰이나 관광을 하려고 할 때에는 해양보호생물의 이동이나 먹이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되며, 위반 시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게 된다.

해경 관계자는 "이번 단속은 지난 4월 19일부터 시행된 해당 법률에 따라 적발된 첫 사례이며, 돌고래를 관광하거나 관찰할 때는 50m 이내로 절대 접근하지 않아야 한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0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