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교과서 삭제 예고 지역사회 반발 확산

4·3 교과서 삭제 예고 지역사회 반발 확산
24일엔 4·3연구소, 4·3기념사업위 등 20개 단체 비판 성명
  • 입력 : 2022. 11.24(목) 16:31
  • 이상민 기자 h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교육부가 행정예고한 '2022 개정교육과정'에 제주4·3을 교과서에 기술할 수 있는 근거가 삭제된 것에 대해 지역 사회 반발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4·3연구소는 24일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 이해하기 위해서는 냉전체제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4·3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교육부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교육정책을 통해 4·3을 우리의 역사에서 배제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역사가 함부로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서술기준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며 "교육부는 각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하루속히 잘못을 바로잡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기 위한 교육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4·3연구소는 "앞으로 이와 관련한 진행과정을 예의 주시하며 4·3 역사교육을 왜곡하려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를 포함해 제주민예총 등 도내 20개 단체도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교육부의 행정예고를 비판했다.

이들은 "이번 행정예고가 현실화한다면 공교육 현장에서 4·3교육은 사실상 존재를 잃을 수 밖에 없다"며 "4·3희생자유족회도 강조했듯이 자유민주주의를 위시한 교과의 자율성 강화를 명목으로 추진되는 이번 교육부의 이러한 조치는 현대사 교육에 있어서 제주4·3을 망각하게 만드는 역사의 퇴보"라고 규탄했다. 이어 "다음 세대를 위해 평화와 인권의 교육이 강화돼야 하는 상황에서 이런 상식과 공정에 어긋나는 교육부의 조치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에서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행정예고본의 4·3기술 근거 삭제를 비판하는 등 지역사회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도교육청에서는 지난 22일 4·3기관과 단체 등 도민 의견을 모아 교육부에 4·3기술 필요성을 전달하겠다고 발표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