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곡으로 재탄생한 '제주 노래'... 청중평가단 선택은?

편곡으로 재탄생한 '제주 노래'... 청중평가단 선택은?
제주체임버오케스트라 '…불후의 편곡자다'
이달 26일 서귀포 김정문화회관 공연장서
  • 입력 : 2022. 11.20(일) 18:59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김남훈, 김수하, 김원영, 문효진, 오민주 등 5명의 편곡자가 각자의 색깔을 담아 편곡을 통해 재탄생시킨 제주의 노래가 시민들에게 선보여진다.

서귀포시는 2022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의 기획공연으로 제주체임버오케스트라의 세 번째 공연 '2022 나는 불후의 편곡자다'를 이달 26일 서귀포김정문화회관 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이날 공연은 5명의 편곡자가 편곡한 '해녀의 노래', '오돌또기', '제주도의 푸른 밤', '오돌또기+느영나영', '이어도사나' 5곡의 제주를 주제로 한 음악을 제주체임버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청중평가단의 투표로 평가받는 TV쇼 형식으로 진행된다.

경연을 통해 편곡자 중 우승자와 투표에 참여한 청중평가단 중 한 명에게 추첨을 통해 32인치 TV가 증정된다.

오성종 제주체임버오케스트라 기획자는 "편곡 분야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시장이지만 제주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편곡자가 부족한 현실"이라며 "이번 공연을 통해 편곡자들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무대가 많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무료 공연이며, 입장권은 21일 오후 5시부터 서귀포시 E-티켓을 통해 선착순 330명까지 예매할 수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7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