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단비를 내려주세요" 구좌농협 기우제 봉행

"제발 단비를 내려주세요" 구좌농협 기우제 봉행
가을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 확산되며 단비 기원
  • 입력 : 2022. 11.07(월) 14:57
  • 문미숙기자 ms@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 전역에서 가을 가뭄이 심각한 가운데 7일 구좌농협이 주관하는 기우제가 봉행되고 있다. 구좌농협 제공

[한라일보] 제주 전역에서 심각한 가을가움으로 농업인들의 속이 타들어가는 가운데 7일 당근과 월동무 등 월동채소류 주산지인 제주시 구좌 지역에서 기우제가 봉행됐다.

구좌농협은 이 날 당근과 월동무 등 농작물의 가뭄 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조합 임직원, 구좌읍, 농업인들과 함께 용눈이오름에서 기우제를 지내고 가뭄을 해갈시켜줄 단비를 기원했다. 기우제의 초헌관은 윤민 구좌농협 조합장, 아헌관 고재완 구좌읍장, 종헌관은 김은섭 (사)제주당근연합회장이 맡았다.

구좌읍 지역의 올해 당근 재배면적은 1200㏊로 예상되는데 지난 9월 초 태풍 '힌남노'때 조풍(바닷바람)으로 30%정도의 면적에서 피해를 입었고, 그 후 두 달 가까이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한창 생육기를 맞은 작물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역의 월동무 재배면적도 1300여㏊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구좌읍 지역 당근밭과 월동무 재배지에 관수시설 설치율은 30%에 남짓한 수준이어서 가뭄에 더 취약한 상황이다. 이달 3일부터 구좌읍과 농협, 농업기술센터 등에서 가뭄대책반을 운영해 가뭄취약지역에 물백과 급수차를 지원하며 가뭄 피해 최소화에 나서고 있지만 가뭄 장기화로 생산량 감소와 상품성 저하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구좌농협 강인봉 경제상무는 "여름철에 비가 내리지 않아 기우제를 지낸 적이 있지만 가을 가뭄으로 인한 기우제는 드문 일"이라며 "지역의 관수시설 설치율이 낮은데다 설치된 밭들도 동시에 스프링클러를 돌리다 보니 물 부족으로 제대로 나오지 않는 곳이 여러 곳"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이 도내 32곳의 농경지에 설치한 기상관측장비로 측정한 가뭄판단지수(kpa)는 7일 구좌읍이 796으로 토양이 매우 건조한 상태다. 감귤 주산지로 꼽히는 서귀포시 중문동(1357), 위미(1228), 상예(898) 지역도 가뭄이 심각하고 서귀포시 강정(636), 제주시 조천읍 신촌(636), 대정읍 보성(483) 등 전역에서 가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맑고 건조한 가을날씨는 감귤의 당도를 높여주는 이점이 있었지만 장기화되면서 최근에는 감귤밭 수분 부족으로 감귤 잎이 말리는 위조현상이 일부에서 나타나 감귤농가들도 비날씨를 기다리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9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