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원 이탈 행렬·쟁탈전' 막는다.. "어촌新활력증진사업"

'어선원 이탈 행렬·쟁탈전' 막는다.. "어촌新활력증진사업"
도, 해양수산부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공모 참여
경제·생활플랫폼 및 안전인프라 확충 등 어촌 전반 지원 프로젝트
  • 입력 : 2022. 09.28(수) 12:13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어업은 산업 특성 상 해상에서 장기간 작업이 이뤄지는 데다 외국인 근로자들도 기피할 만큼 노동 강도가 높은 대표적인 3D업종으로 꼽히는 산업 분야다. 정부가 소멸 위기에 놓인 어촌을 육성하기 위해 5년 간 300개소에 3조 원을 투자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제주도 역시 해당 공모에 참여할 계획이다.

2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지난 26일부터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공모를 실시하고 있다.

'어촌新활력증진사업'은 지난 4년간 추진한 어촌뉴딜사업의 후속 조치로 전국 300개 어촌을 대상으로 경제·생활 환경 개선 및 신규인력 정착 지원 등 어촌생활권의 규모와 특성에 맞춰 유형 별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해수부는 오는 2030년까지 전국 어촌 일자리 3만6000개 창출과 함께 생활인구를 200만 명 증가시키겠다는 목표로 해당 사업을 발표했다. 사업의 유형은 ▷어촌경제플랫폼 ▷어촌생활플랫폼 ▷어촌안전인프라 개선 등으로 나뉜다.

유형 별로 보면, 경제플랫폼의 경우 2027년까지 매년 5곳을 대상지로 선정해 수산물 상품화 센터, 해양관광단지 등 복합시설에 대한 민간투자 유치 계획과 함께 마트와 생활 필수품, 건강관리 등 생활서비스 제공 시설을 계획하고 있다.

어촌생활플랫폼은 어촌 정주·경제환경을 개선해 도시로 나가지 않아도 생활이 가능한 '자립형 어촌'을 전국에 175개소 형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내년 신규사업 대상 60개소를 선정하기 위해 26일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 중이다. 사업대상지는 내년 1월 최종 선정된다.

제주도는 행정시 사업 신청을 취합해 해수부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종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의 열악한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인구유입 및 일자리 창출 등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정부의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공모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1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