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대림·옹포·평대·한동 지적재조사 이의신청 76건

제주시 대림·옹포·평대·한동 지적재조사 이의신청 76건
한동리 33건 가장 많아… 경계 조정 협의·심의 거쳐 지적 공부 정리
  • 입력 : 2022. 08.23(화) 11:06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지적재조사 지구. 사진=제주시

[한라일보] 제주시는 지적재조사 지구로 지정해 추진 중인 대림·옹포·평대·한동 4개 지구 사업 토지 경계 결정과 관련 총 76건의 이의신청이 접수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경계결정위원회에서 대림리 등 4개 지구 총 1371필지, 68만6648㎡에 대해 심의 의결하고 해당 경계 결정 사항을 토지 소유자에게 통지해 60일간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다. 이의신청 토지는 한림읍의 대림리 27건과 옹포리 8건, 구좌읍의 평대리 8건과 한동리 33건으로 총 94필지 5만7991㎡ 규모다.

제주시는 이의신청 접수 완료에 따라 경계 조정 협의에 나선다. 경계 조정 협의는 토지 소유자와 이해관계인 등을 대상으로 경계 결정에 대한 현장 방문 협의 등을 통해 토지 경계를 확정하는 절차 중 하나다.

경계 조정 협의를 마치면 이의신청 경계결정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경계를 최종 확정하고, 올 연말까지 지적공부 정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계 확정 후 면적이 변동된 토지는 감정평가액을 기준으로 조정금을 산정해 면적이 감소한 토지는 지급하고 증가하면 징수가 이뤄진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8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