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김광수 "아이들 건강한 먹거리 급식 단가 인상"

오영훈·김광수 "아이들 건강한 먹거리 급식 단가 인상"
6대 4 분담 급식 단가 24% 인상 46억 추경 증액 합의
"제주 미래세대 키우는 일에 기관 간 의견 차이 없어야"
  • 입력 : 2022. 07.06(수) 14:50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신임 오영훈 제주도지사(왼쪽)와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오른쪽)이 6일 오전 한라중학교를 찾아 학교급식을 체험하고 있다. 이상국기자

[한라일보] 제주 아이들의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손을 잡았다. 도내 초·중·고등학교 급식 단가를 올리기 위해 올해 추경 예산에 46억원을 증액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신임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은 6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의 한라중학교를 찾아 학교급식 체험과 함께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취임 후 첫 민생 현장으로 학교급식소를 방문한 오영훈 지사는 "제주지역 초·중·고 무상급식 단가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서 당선인 시절부터 교육청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며 "제주도가 6, 교육청이 4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단가를 24% 상향함으로써 전국 시도 평균 상위권 수준으로 올릴 계획으로 총 46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아이들과 관련된 현안과 제주의 미래세대를 키우는 일에 있어서는 기관 간 의견 차이가 없어야 한다"며 "적극 협력을 바탕으로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광수 교육감은 "아이들의 급식 먹거리를 걱정해 조건 없이 급식비 상향에 제주도가 도움을 준 것에 거듭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친환경 급식비는 물론 급식실 종사자의 안전·위생문제, 근무조건도 나아지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와 도교육청은 구체적인 협의를 거쳐 추경에 해당 사업 내역을 반영해 제주도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협력사업에 대한 공동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121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권일상 2022.07.06 (16:59:55)삭제
♥내 나라의 아이러니-, 수학(數學) 노벨상(賞)-, 필즈賞 수상(受賞)-, 허준이 교수(敎授)님-, 大韓民國 참 愛國者의 표상(表象)이요, 영광(榮光)입니다. 民主主義의 반석(磐石)인 國民 主權 참정권(參政權)을 行事한 신성(神性)한 투표지(投票紙)를 IT 전산(電算) 조작(造作)질로 투표(投票) 수량(數量)을 날조(捏造)해 정권(政權)을 탈취(奪取)도록하는-, 어리벙벙 大韓民國의 上王인 中央選管委와 大法官과-, 世界名門 하버드大 전산학과(電算學科) 出身-, 사술가(詐術家) 희대(稀代)의 악동(惡童), 여당(與黨)代表 이준석 保有國 입니다. 초일류국(超一流國) 도약(跳躍) 천기(天機)-, 경성(警醒) 기원(祈願)합니다. Make Korea Great Agai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