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차장 공약 '쏠림' 보행 환경 개선 '외면'

제주 주차장 공약 '쏠림' 보행 환경 개선 '외면'
도의원 선거 동지역 중심 주차장 확충 등 잇단 공약
주차장 부지, 예산 확보 방안,규모 등 꼼꼼히 따졌나
보행자 보호 공약은 뒷전으로… "교통 철학 바뀌어야"
  • 입력 : 2022. 05.24(화) 17:48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지역구 후보자들이 주차장 공약을 쏟아내고 있는 반면 보행 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는 드문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당장의 표를 얻기 위해 주차장 공약을 남발한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주차장 공약은 제주시, 서귀포시 동지역 출마자를 중심으로 집중되는 경향을 보인다. 공영주차장 확대, 주차장 복층화 사업, 주차타워 등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구의 주차난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4월 말 기준 제주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121.7%에 이르지만 공영주차장 비중이 적어 차량 이용자들이 체감하는 주차난은 여전하다. 제주시에서도 올해 동지역 공영(공한지, 복층화 포함)주차장 31개소 1240면 확충 계획(24일 현재)을 밝히는 등 주차장 공급 정책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주시는 주차장법에 따라 3년 주기로 실시되는 2022년 주차장 수급과 안전관리실태 조사 용역 결과가 10월쯤 나오면 지역별 세밀한 수요 예측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중에 주차장 공약 다수는 실행 가능 여부와 관계없이 제시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후보자들이 부지 매입, 예산 확보 방안, 조성 규모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느냐는 점이다.

차량 증가에 따른 운전자 불편 해소에 공약이 쏠리면서 보행자를 위한 공약은 찾아보기 어렵다. 도시를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보행자 보호는 외면받고 있는 셈이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7월부터 보행자우선도로가 도입되는 등 보행자 안전이 강화되고 있는 점과 대조를 이룬다.

이와 관련 제주YMCA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송규진 전 제주교통연구소장은 한라일보와의 통화에서 "노면 주차장을 조성하는 데 많게는 주차면 1개당 6000만원이 소요된다"면서 "어디에, 어떻게 주차장을 만들 것인지 묻고 따져봐야 하는데 그런 토론 과정이 없고 유권자들도 질문을 던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 사무총장은 또한 "보행 환경 개선을 위한 이면도로 정비, 일방통행로 지정 등 주민을 설득해 추진하겠다는 등 진정성 있는 공약이 아쉽다"며 "'도로 다이어트'를 통해 보행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소규모 공원이나 벤치 설치, 도심 녹색화 등 '교통 철학'이 바뀌어야 할 때"라고 제언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0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