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도시 봉쇄 제주 수출에도 불똥

중국의 도시 봉쇄 제주 수출에도 불똥
4월 수출 1630만달러로 전년동월 대비 16.8% ↓
작년 3월부터 13개월 연속 증가세에서 감소 전환
  • 입력 : 2022. 05.18(수) 16:43
  • 문미숙기자 ms@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지역의 수출 증가세가 중국의 도시 봉쇄 장기화에 14개월만에 멈춰섰다.농수산물 중에선 감귤농축액과 소라 수출이 감소했다.

18일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의 '4월 제주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4월 도내 수출액은 1630만달러로 전년동월 대비 16.8% 감소했다. 작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3개월 연속 이어졌던 증가세가 감소세로 전환됐는데, 작년동월 수출 급증(82.2%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와 코로나발 중국의 봉쇄 장기화가 그 원인이다.

다만 올 1~4월 수출액은 6973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해 역대 최고치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연 수출액 1억2000만달러를 돌파한 수출 1위의 모노리식집적회로 수출액이 1029만달러로 작년동월 대비 9.0% 줄었는데, 14개월만의 감소세다. 수출 2위 품목인 넙치류는 작년동월 대비 14.7% 증가한 184만달러를 기록했고, 게(꽃게 제외)는 54.9% 증가한 33만달러를 수출하며 수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타 활어는 148.0% 증가한 14만달러를 수출했고, 전복은 46.0% 증가한 10만달러로 집계되는 등 수산물 수출이 전반적으로 호조세를 보였다. 다만 소라 수출액은 23만달러로 29.6% 감소했고, 농산물 중에서 감귤농축액은 33.8% 감소한 26만달러에 그쳤다.

국가별 수출실적을 보면 중국이 29만달러로 작년동월 대비 91.7%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모노리식집적회로(-77.7%), 화장품류(-96.8%), 생수(-99.8%) 수출이 줄어든 탓이다. 수출 1위 국가인 홍콩 수출은 전년동월 대비 10.9% 감소한 648만달러를 기록했다. 오스트리아 수출은 85만달러로 226.1% 증가했는데, 모노리식집적회로가 241.2% 증가한 영향이다. 베트남 수출은 18.4% 증가한 279만달러, 미국 수출은 29.8% 증가한 233만달러를 기록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31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