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사 후보 출마의 변] 부순정 녹색당 후보 “기득권에 제주 미래 맡길 수 없어”

[제주지사 후보 출마의 변] 부순정 녹색당 후보 “기득권에 제주 미래 맡길 수 없어”
  • 입력 : 2022. 05.16(월) 00:00
  •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가 못 버틴다는 절박함으로 더 이상 개발업자들의 편에서 제주를 망치는 기득권 정치인들에게 제주의 미래를 맡겨두지 않겠다는 결심으로 제주도지사에 출마했다. 기후위기의 맨 앞에선 제주에서 기후위기를 직면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수립하고 막아내야 한다는 책임을 더 이상 회피하지 않기 위해 제주도지사 후보로 등록했다.

마을과 바다를 지키려 7개월 넘게 철야농성을 이어가는 월정리 삼춘들처럼, 공항과 하수처리장 건설로 3번이나 쫓겨나야 했지만 왕벚나무를 심으며 마을을 재건해냈던 제성마을 주민들처럼, 수년째 제2공항 반대를 위해 싸우고 있는 신산리, 난산리, 수산리 주민들처럼, 곳곳에서 자신의 삶을 던져 제주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그 많은 도민들처럼 제가 딛고 선 바로 이 자리에서 우리의 삶과 미래를 지키기 위해 도민 여러분 앞에 당당히 서겠다.

더 열심히 찾아가겠다. 현장에서 들리는 도민들의 목소리 더 열심히 듣고 찾아 도민과 함께 제주의 미래를 새롭게 만들어가겠다. 도민의 삶을 외면한 채 개발과 성장만을 쫓던 과거의 시간과 결별하고 제주의 자연과 도민들의 삶을 살리는 선택의 순간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13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