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과의존위험군 20% 넘었다

스마트폰 과의존위험군 20% 넘었다
전년보다 3.3%p 증가.. 디지털 정보화 수준도 상승
  • 입력 : 2021. 03.10(수) 14:3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중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이 20%를 넘어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10일 이런 내용을 담은 디지털정보격차 및 스마트폰 과의존 관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전국 17개 시도 1만가구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 조절력, 건강·일상생활 문제 발생 등을 조사한 결과, 고위험군과 잠재적 위험군을 합친 과의존위험군의 비율은 23.3%로 전년(20.0%)보다 3.3%포인트 증가했다.

 고위험군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조절력이 약화해 일상생활에 문제 발생이 시작되는 단계를, 고위험군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일상생활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단계를 말한다.

 연령대별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만 3~9세 유아동에서 4.4%포인트 증가한 27.3%였다. 청소년은 5.6%포인트 증가한 35.8%에 달했다. 만 20~59세 성인은 22.2%(3.4%포인트 증가), 60대는 16.8%(1.9%포인트 증가)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자의 81.9%는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해 '다소 또는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은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의 디지털 접근수준, 역량수준, 활용수준을 100으로 할 때 정보취약계층의 수준을 뜻한다.

 저소득층, 장애인, 농어민, 고령층 등 전국 17개 시도 1만5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은 72.7%로, 전년보다 2.8%포인트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부문별로는 디지털 접근수준이 93.7%로 전년보다 2.0%포인트 올랐고, 역량 수준은 60.3%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 활용 수준은 전년보다 6.0%포인트 상승했다.

 계층별로는 저소득층의 디지털 정보화 수준이 95.1%로 전년보다 7.3%포인트 상승했다. 장애인은 81.3%(6.1%포인트 증가), 농어민은 77.3%(6.7%포인트 증가), 고령층은 68.6%(4.3%포인트 증가)로 나타났다.

 과기부는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 향상을 위해 디지털 배움터 사업을 확대하고, 스마트쉼센터를 위한 교육·상담 제공 등 과의존 예방 정책을 강화할 예정이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9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