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전국 법원에 3주간 휴정 권고

대법, 전국 법원에 3주간 휴정 권고
22일 윤석열 정직 집행정지 심판은 예정대로 진행될 듯
  • 입력 : 2020. 12.21(월) 17:2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대법원 법원행정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해 전국 법원에 3주간 휴정을 권고했다.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은 21일 법원 게시판에 쓴 공지글에서 "22일부터 1월 11일까지 3주간 재판·집행 기일을 연기·변경하는 등 휴정기에 준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재판장들께서 적극 검토해달라"라고 밝혔다.

 다만 구속 관련, 가처분, 집행정지 등 시급한 사건은 휴정 권고 대상에서 제외하되 방역 지침을 준수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22일로 잡힌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직 처분 집행정지 신청 재판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사법부 직원들은 주 2회 이상 재택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휴정기에지역 간 이동도 가급적 자제하도록 했다.

 이어 실내 상시 마스크 착용, 회식 금지 등 이전의 조치들도 그대로 유지된다고덧붙였다.

 법원행정처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법원에 일괄적인 휴정을 권고한 것은 지난 2월과 8월 두 차례다.

 이번 권고안은 지난 2월 법원행정처 내에 설치된 코로나19 대응위원회에서 결정됐다. 김 차장은 코로나19 대응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 차장은 "최근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 감염 사례에서 보듯이 전국 법원 어디에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1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