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올해도 수능 한파… 하룻새 7℃ 떨어져
아침 최저 10℃·낮 최고 13℃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 급하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08. 12:37: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1월 14일 제주지역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올해도 어김없이 '입시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수능이 실시되는 오는 14일 제주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10℃, 낮 최고기온은 13℃가 될 것이라고 8일 예보했다.

 이는 전날과 비교할 때 아침 최저기온은 2℃, 낮 최고기온은 7℃씩 떨어진 것으로, 최근 10년 평균과 비교해서도 각각 1.6℃와 3.8℃씩 낮은 온도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최근 10년 사이 제주지역 수능 아침 최저기온이 가장 낮았던 해는 7.5℃를 기록한 지난 2013년이다. 낮 최고기온은 12.2℃를 나타낸 지난 2012년이다.

 올해는 최근 10년 이래 아침 최저기온이 3번째, 낮 최고기온은 2번째로 낮은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예비소집일인 13일 중부와 호남지방에 비가 온 뒤 북서쪽에서 대기 하층에 영하 5℃ 이하의 찬 공기가 밀려오는 것이 수은주를 끌어 내리게 될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13일 오후부터는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5~10℃ 더 낮아질 전망이다.

 더불어 해상에서도 바람이 점차 강해져 13일 오후에 서해상을 시작으로 14일에는 전해상의 물결이 2~5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해상에서 운항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하며, 특히 도서지역 수험생들은 배편 운항 상황을 점검하는 등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 오후부터 14일에는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매우 춥겠으니,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해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사고 20일만에 대성호 실종자 추정 시신 2구 발… 10년 사이 제주서 한해 7차례꼴 지진
전자발찌 떼고 외출한 50대 실형 "위성곤 의원 제2공항 철회 앞장서라"
"양돈악취 재난으로 규정하라" 제주경찰 암행순찰차 운영 효과 '톡톡'
제주대표 신문 한라일보 발행·유료부수 ‘1위…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