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곳곳 '탐라순력' 현장 거닌 5년 그림에

제주 곳곳 '탐라순력' 현장 거닌 5년 그림에
홍진숙 개인전 '탐라순력도' 모티브 12월 1~30일 민속자연사박물관
  • 입력 : 2021. 11.29(월) 17:53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홍진숙의 '건포배은'.

'창작공동체 우리' 멤버로 조선시대 탐라순력도를 회화, 판화 등 시각예술로 재해석한 작품을 꾸준히 창작해온 홍진숙 작가. 그가 '탐라순력을 거니는 시간'이란 이름 아래 12월 1~30일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내 벵디왓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이 전시엔 1703년 제주목사 이형상의 '기획'으로 화공 김남길이 그렸다는 기록화첩인 '탐라순력도'를 모티브로 300여 년이 흐른 지금 제주의 삶과 풍경을 작가의 시선으로 들여다본 작품들이 펼쳐진다. 2016년부터 최근까지 제주의 옛 3성 9진 등 그림 속 현장을 수차례씩 찾으며 작업한 결과물이다.

"제주의 중요한 기록유물인 탐라순력도를 다시금 조명하고자 했다"는 홍 작가는 작가 노트에서 "탐라순력도에 등장하는 지역을 직접 답사하고, 원래의 그림을 기반으로 현장에서 보고 느낀 것을 대입하는 방식으로 작업을 진행했다"며 "탐라순력도라는 기본 틀에 현재의 모습을 담아 그리면서 제주에 대해 더 많이 탐구할 수 있었고,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교차시키며 공간과 교감할 수 있었다"고 했다.

출품작은 총 34점이다. 개막 행사는 12월 4일 오후 5시에 열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0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