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노지채소류 품목별 재배면적 증감 뚜렷
수작업 의존하는 마늘 감소하고 월동무는 증가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9.26. 16:34: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생산되는 노지채소류의 재배면적이 품목별로 뚜렷한 증감세를 나타내고 있다. 농촌 고령화로 인한 노동생산성 저하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기계화가 안돼 파종에서 수확까지 과정을 모두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는 마늘은 빠르게 줄어드는 반면 상대적으로 일손이 덜 가는 무는 재배면적이 늘어나는 추세다.

 26일 제주자치도가 집계해 발표하는 농축산식품 현황을 보면 2020년 기준 도내 노지채소 재배면적은 1만4105㏊로 2011년(1만5571㏊) 대비 9.4% 감소했다. 10년동안 면적이 최고였던 해는 2011년이고, 최저는 2019년(1만3604㏊)이었다.

 품목별로는 마늘 재배면적 감소가 눈에 띈다. 마늘은 국민 식생활에 필수적인 품목이지만 농가 고령화로 인한 노동생산성 저하에 기계화도 거의 이뤄지지 않아 2011년 2822㏊에서 재배되던 것이 2020년에는 1665㏊로 10년 새 41.0% 감소했다.

 제주에서 재배되는 마늘은 남도종으로 고유의 맛과 향이 강해 양념용으로 주로 사용되는데, 다른지방에서 주로 재배되는 대서종은 맛이 부드러워 생으로 먹기에도 부담이 적어 외식업계를 중심으로 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양파도 재배면적이 감소하고 있는 품목이다. 조생종이 주를 이루는 양파는 2011년 1017㏊였던 것이 2020년에는 633㏊로 37.8% 줄었다.

 무는 전반적으로 재배면적이 증가 추세로, 2011년 4733㏊에서 2020년 5056㏊로 늘었다. 특히 2018년 5177㏊로 5000㏊를 넘어선 후 2019년(4923㏊)과 작년까지 추이를 보면 5000㏊가 거의 고착화되는 모습이다. 주산지가 성산읍 등 제주 동부에서 대정읍 등 서부지역까지 확대된 영향이다.

 당근은 해마다 증감폭이 큰 편인데 최근 10년동안 재배면적이 가장 많았던 해는 2014년(1694㏊), 최저는 2019년(1067㏊)으로 집계됐다. 양배추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줄곧 1900㏊ 이상에서 재배되다 2019년(1721㏊)과 2020년(1753㏊)에는 감소세를 보였다.

 농업계의 한 관계자는 "농촌의 인력난이 심각한데 마늘은 기계화가 거의 이뤄지지 않아 노동집약도가 높은 품목으로 꼽히면서 면적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고, 월동무는 상대적으로 재배가 쉬워 농가 선호도가 높아 최근 몇년 연속 과잉생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제 주요기사
[초점] '고령사회' 제주지역 농협 조합원도 고… 제주항공 올해 417만명 수송 국내선 점유율 1위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15일 개점 위드코로나 대비 제주관광 SNS 마케팅 강화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 급감 [초점] 한우 사육두수 최다…이대로 가다간 값 …
온·오프라인 도민행복일자리박람회 '청년실업률 고공행진' 제주 청년들 일자리 찾…
코로나19에 나홀로 여행족 꾸준히 증가 제주 경매시장 아파트·연립주택등 주거시설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
  •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원희룡 전 …
  • 권순우 ATP투어 우승 기자간담회
  • 깊어가는 제주의 가을 '억새꽃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