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익소송단 모집
환경운동연합 10월 8일까지 구글문서 통해 모집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9.16. 16:37: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각종 논란 속에 진행되고 있는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시민사회단체가 제주시를 상대로 공익소송을 진행한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공익소송단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시가 절차적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에 대해 실시계획인가를 내며 법적 문제가 발생됐다고 판단했다"며 "도민에게 중요한 생태·휴식 공간인 오등봉공원을 지켜내려는 노력을 포기하고 제주시는 대규모 아파트를 건설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오등봉공원 환경영향평가에 반영해야 할 내용을 제시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 반영 항목은 3가지로 ▷팔색조와 긴꼬리딱새를 대상으로 한 둥지 조사 수행 및 번식 여부 제시 ▷맹꽁이 서식 현황 제시 ▷애기뿔소똥구리 서식 가능성 조사 등이다"며 "해당 조사는 장마철 및 여름철 조사가 필수 사항이지만 제주시는 이행하지 않아 절차 위반을 자행했다. 헌법소원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피력했다.

 이번 소송은 원고 참여를 희망하는 도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는 10월 8일까지 환경운동연합이 마련한 구글 문서(https://url.kr/vg4tfk)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이와 함께 공익소송 비용 마련을 위한 모금도 진행한다.

사회 주요기사
노형동 한 빌라서 화재… 60대 여성 다쳐 서귀포항서 기름 유출… 저인망어선 입건
제주 강력범죄 재범률 '전국 최고' 제주시 불법 주정차 '당근과 채찍'
제주 오등봉 소송에 안동우 "차라리 잘됐다" 해상 추격전 끝에 불법조업 中어선 나포
담배꽁초가 콘도 화재… 370만원 피해 "탈세 신고한다"… 공갈미수 50대女 벌금형
올해 체납액 중 '재산세'가 가장 많았다 [현장] "제주종합경기장 화장실은 어디에 있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