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현장] 파손 볼라드는 쓰레기통?… 비양심 '비일비재'
5일 제주시내 곳곳서 훼손된 볼라드 발견돼
쓰레기 방치와 함께 녹물 고여 악취 발생도
시민들 "기분 팍 상해… 볼라드 교체해달라"
관계자 "수리 업체 여러 곳 문의해 조율 중"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8.05. 17:16: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5일 제주시 일도2동 동광초등학교 인근 사거리에 있는 볼라드에 쓰레기들이 방치돼 있다.

제주에서 파손된 볼라드에 쓰레기를 마구잡이로 버리는 비양심 행위가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5일 제주시 인제사거리에 있는 볼라드에 플라스틱 캔들이 투기돼 있다.

 5일 제주시 동광초등학교, 인제사거리 등 제주시내 곳곳에선 윗부분이 훼손돼 가로세로 약 20㎝ 구멍이 뚫려있는 볼라드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구멍 안 쪽을 살펴보니 빵·과자 봉지, 플라스틱 컵 등 생활쓰레기는 물론 착용했던 마스크나 휴지, 담배꽁초까지 가득 들어 있었다.

5일 제주시 노형동 중흥S클래스 인근 사거리에 있는 볼라드에 녹물과 기름기가 고여 있다.

 같은날 제주시 노형동 중흥S클래스 옆 사거리에 위치한 볼라드에도 많은 쓰레기들이 담겨져 있었는데, 일부 볼라드에선 녹물과 쓰레기에서 나온 기름기가 뒤섞여 악취가 나기도 했다.

 볼라드에 구멍이 뚫리는 이유는 윗부분이 우레탄 재질이기 때문이다. 우레탄은 햇볕과 빗물을 지속적으로 맞으면 겉면이 건조해지고, 결국에는 갈라져 구멍이 뚫린다.

5일 제주시 노형동 중흥S클래스 인근 사거리의 볼라드들이 구멍이 뚫린 채 방치돼 있다.

 연동에 사는 이모(29)씨는 "횡단보도에서 대기할 때 볼라드에 방치된 쓰레기를 보면 기분이 상한다"며 "미관이나 환경을 위해서라도 볼라드를 신속히 교체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주시는 민원 발생 시 현장을 확인한 후 볼라드를 교체·수리를 진행하고 있지만, 예산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시에 따르면 볼라드의 설치 비용은 25만원이다. 하지만 올해 볼라드 교체 예산은 1000만원 밖에 배정되지 않으면서 교체 갯수가 최대 40개에 불과하다.

 이에 제주시는 예산을 전부 소진하면 도로시설물 정비 예산(인도, 포트홀 임시 복구 등)이라도 끌어와 교체에 나서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현장을 확인하니 파손된 볼라드가 많이 발견돼 여러 수리 업체에 문의해 조율하고 있다"며 "볼라드에 쓰레기를 투기하는 비양심 행위는 자제돼야 하며, 도로시설물을 아껴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해경 추자도 심근경색 응급환자 긴급 이송 시민사회단체 국회에 제2공항 예산 전액 폐기 …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익소송단 모집 제주로 오는 태풍 '찬투' 17일 출근길 강타
[특집]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막기 위해 최선… "못생긴 게"… 편의점 행패 50대女 '실형'
이별 요구 동거녀에 흉기 휘두른 40대 [현장] 제주 유흥주점 문 부수니 54명 '불야성' […
"참혹하다"… 두 딸 200차례 몹쓸짓 40대 '징역 30… "한진칼 노동자 쫒아내는 칼호텔 매각 멈춰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
  • 철거되는 '노예제 옹호' 미 남부군 총…
  • 해변으로 밀려나온 멸치 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