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n번방 사태에도 성착취물 유통 '만연'
제주경찰 지난 3월부터 집중단속 결과
11명 검거하고 이 중 3명은 구속 수사
텔레그램 공유방 개설해 무차별 유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9. 10:22: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n번방 사태 이후에도 성착취물을 공유·유포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오는 10월까지 '사이버성폭력 불법유통망·유통사범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1명을 검거해 3명을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구속된 사례를 보면 광주에 거주하는 A(22)씨는 지난 5월부터 텔레그램 단체 채팅방을 개설·운영하면서 다수의 회원들에게 불법촬영물·성착취물·불법합성물 등 2000여개를 공유·배포한 혐의로 지난 23일 구속됐다.

 또 부산에 거주하는 B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텔레그램 공유방 8개를 개설·운영하면서 회원들을 상대로 수 천개의 불법촬영물 등 파일을 판매한 혐의로 지난 4월 2일 구속됐다.

 아울러 B씨가 운영한 공유방에서 여성들의 사진과 불법영상물·불법합성물을 제작·유포한 C(27·광주)씨 역시 지난 4월 30일 구속됐다.

 경찰 조사 결과 검거된 피의자들은 모두 10~30대였다. 또 이러한 행위가 위법 행위인 줄 알고 있었지만, 불법촬영물 등을 게시하면 회원들로부터 인정받는다는 만족감과 호기심, 경제적 이득이 주된 범행의 목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n번방과 박사방 사건 주범이 검거된 이후에도 텔레그램 등 익명성을 악용한 유사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특히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성착취물이나 대상자의 동의 없이 불법으로 촬영된 영상물은 피해자에게 막대한 정신적·사회적 피해를 가하는 중대한 범죄다. 단순 소지만으로도 처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인터넷에서 공유·유포되는 불법촬영물·성착취물을 발견하면 즉각 경찰에 신고하기 바란다"며 "향후에도 적극적인 단속과 함께 온라인 범죄예방 홍보·교육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한라산 등반 중 말벌 습격 날벼락… 28명 '중·… 태풍 찬투 영향으로 침수 선박 잇따라 발생
제주 할퀴고간 태풍 '찬투'… 피해 극심 14호 태풍 찬투 예상경로는?… 제주 최대고비 …
태풍 '찬투' 통과 제주 '잠기고 꺾이고..' 피해 … 해경 추자도 심근경색 응급환자 긴급 이송
시민사회단체 국회에 제2공항 예산 전액 폐기 …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익소송단 모집
제주로 오는 태풍 '찬투' 17일 출근길 강타 [특집] "추석 연휴에도 우리는 코로나19 막기 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