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내년 대선 앞두고 남북 관계 개선 훈풍 부나
남북, 단절됐던 통신 연락선 14개월만에 복원
지난 4월부터 여러차례 신설 논의 복원에 합의
청와대=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1. 07.27. 15:50: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은 2018년 1월 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연락사무소에서 우리측 연락관이 북측과 통화를 위해 남북직통 전화를 점검하는 모습. 연합뉴스

14개월간 단절됐던 남북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최근 몇 차례 친서를 교환하며 관계 복원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고 그 첫 단계로 연락선 복원이 전격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은 7월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되었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며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6월9일 한국 내 일부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해 일방적으로 통신선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앞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신선은 2018년 4월 27 제3차 남북 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으로 연락사무소 개설이 합의되면서 같은 해 9월 연결됐다.

청와대는 남북 정상이 최근 몇차례 친서를 교환한 사실도 공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은 지난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최근까지 몇 차례 상호 교환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친서에서 양 정상은 남북관계가 오랜 기간 단절돼 있는 데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조속한 관계 복원과 신뢰 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남북 연락선 복원과 양 정상의 관계 회복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따라 2019년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남북관계에 개선의 불씨가 되살아날 지 주목된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남북 이슈가 정치권에는 민심의 향배를 가를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서 나흘만에 다시 두자릿수 코로나19 확진 추석 연휴 첫날 제주서 6명 확진… 3명 외부요…
"생계 막막 추석연휴 이후 거리두기 완화 시급" 추석 연휴 첫날 제주서 2명 코로나19 확진
태풍 '찬투' 피해 농작물 재난지원금 지원 제주 찾은 이낙연 "4·3특별법 개정 가장 자랑스…
제주 한자릿수 유지… 17일 3명 코로나19 확진 제주서 이틀 연속 한자릿수 코로나19 확진
내년 제주 생활임금 시급 기준 1만660원 결정 제주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에 양시연 전 국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