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피해 등급 2년 연속 하향.. 재선충병 진정되나
8차 방제서 감염목 2만7천 그루 처리
제주 피해등급 '심' 서 '중' 지역 하향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5.17. 08:43: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재선충병 고사목 벌목. 한라일보DB

제주 소나무숲을 고사시켰던 '재선충병'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제주 피해 등급이 2년 연속 하향됐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산림청은 제주지역을 소나무재선충병 '심'지역에서 한 단계 낮은 '중' 지역으로 하향 조정했다.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지역의 피해 정도를 매년 평가해 경미(1000 그루 미만), 경(1000~1만 그루), 중(1만~3만 그루), 심(3만~5만 그루), 극심(5만 그루 이상) 등 5개 등급으로 나눠 관리한다.

제주는 지난해 7년 만에 '극심' 지역에서 벗어나 '심' 지역으로 내려간 데 이어 이번엔 '중' 지역으로 다시 하향됐다. 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추진한 8차 방제에서는 재선충병에 걸린 2만7000여 그루를 처리했다.

제주지역에서 소나무 재선충병이 급격히 확산한 시기는 2013년 10월로, 이듬해 4월까지 약 6개월 만에 도내에서 54만 6000여 그루가 재선충병에 걸려 고사했다.

2004년부터 2013년 9월까지 9년 간 제주지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은 6만9000여 그루였지만 2013년 10월을 기점으로 병이 급격히 퍼져 이후 수백 만 그루의 산림 자원이 사라졌다.

제주는 이 때부터 재선충병과의 전쟁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올해 4월까지 크게 8차례에 걸쳐 방제 사업에 나섰다. 재선충 방제에 연간 8000명의 인력과 4000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또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한라산국립공원에 확산되지 않도록 해안 방향으로 방제를 하는 압축 방제를 실시했다.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방지를 위해 3월까지 1272ha를 대상으로 예방 나무 주사 접종 사업을 완료했다"면서 "5월부터 7월까지는 소나무재선충병을 옮기는 솔수염하늘소의 서식 밀도를 줄이기 위한 항공방제와 지상 방제를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교육의원 폐지·비례대표 축소 도민의견 … 'LH 불똥' 엉뚱하게 제주4·3까지 튈 판
제2공항 좌초된다면 정석비행장 뜰까 [월드뉴스] ‘세계 최대 가족’ 가장 인도 남성…
"제2공항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 제출 당연한 … 제주도의회 정례회 개회… 국제자유도시계획 …
제주 신규 확진자 증가세 주춤.. "안심은 이르… 정의당 "제2공항 환경영향평가 보완 없이 백지…
제주시 홈페이지 웹접근성 평가 '최고' 제주지역 신규 확진자 나흘 연속 한자릿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