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책 읽는 도시' 제주시 '올해의 책' 4권 선정
김동윤의 '문학으로 만나는 제주' 등 부문별 1권씩
릴레이 북콘서트·낭독필사 등 연계 프로그램 운영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8. 09:42: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17일 '올해의 책' 선정 작가 등이 참여해 제주시 올해의 책 선포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를 책 읽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2021년 '제주시 올해의 책'이 선정됐다. 제주시와 우당도서관은 도서관 주간(4월 12~4월 18일)을 맞아 지난 17일 우당도서관에서 '제주시 올해의 책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안동우 제주시장의 올해의 책 선포를 시작으로 릴레이 첫 주자 도서 전달식, 정민자와 오상석의 낭독 공연, 올해의 책 선정 작가와의 북콘서트가 잇따랐다. 최소 관계자만 참석해 진행된 행사로 선포식 장면은 이달 23일 JIBS 방송을 통해 만날 수 있다.

'2021 제주시 올해의 책'은 지난 2월부터 '책 섬, 제주'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들이 직접 추천한 책 목록에서 후보 도서를 추렸다. 이를 토대로 온라인 투표, 올해의 책 선정위원회의 검토 등을 거쳐 최종 선정이 이뤄졌다.

그 결과 제주문학 분야가 신설된 올해의 책은 4개 부문별 1권씩 총 4권이 뽑혔다. 제주문학 부문 김동윤 평론가의 '문학으로 만나는 제주', 성인 부문 정재찬 작가의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청소년 부문 김청연 작가의 '왜요, 그말이 어때서요?', 어린이 부문 이은재 작가의 '잘못 뽑은 전교회장'이다.

제주시는 올해의 책 선정에 따라 올 한 해 관련 도서를 활용한 연계 프로그램을 이어 간다. '책으로 너와 나를 잇다!' 주제 독서 공감 릴레이(5월~10월), 제주시민 추천 작가 릴레이 북콘서트(5월~12월), 새 책 줄게! 헌책 다오!(4월), 나를 위한 낭독 필사(4월) 등이 예정됐다.

문화 주요기사
부유하는 제주 섬, 경계에 서 있는 예술가들 제주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보는 문학의 시…
빛의 형체로 살아난 제주의 '어떤 마지막' 제주 오자경 금속공예전… 작은 것들의 아름다…
제주 김진숙 시인 제3회 정음시조문학상 수상… 서귀포 남극노인성 가치 알릴 6기 별해설사 양…
도자기 위 제주 일상 기록… 분청사기의 재해… 제주 섬 설문대할망 치유의 춤이 되고 노래가 …
"파괴적으로 변해 가는 제주 문화 기록하겠다" 세계유산마을에서 제주어 그림책 프로젝트 '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