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4·3 희곡 문학에 담아 온 시간을 말한다
제주문학의 집, 4월 24일 장일홍 작가 초청 토크 콘서트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5. 18:11: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4·3에 대해 무지한 죄, 내 이웃의 고통과 슬픔을 외면했던 죄, 역사의 진실을 캐내는 일에 게을렀던 죄, 이 모든 죄들을 속죄하는 마음으로 희곡을 썼다"고 했던 제주 장일홍 작가. 제주4·3을 희곡 문학에 꾸준히 담아 온 그가 독자들과 만난다.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강덕환)이 '2021 도민문학학교'로 진행하는 장일홍 희곡 작가 초청 토크 콘서트다.

장일홍 작가는 1985년 '현대문학'에 추천 완료됐고, 199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서 희곡 '강신무(降神舞)'가 당선됐다. 그동안 '붉은 섬', '이어도로 간 바바리', '내 생에 단 한 번의 사랑',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오케스트라의 꼬마 천사들' 등 다섯 권의 희곡집을 냈고 4·3 장편소설 '산유화'를 출간했다. 지난해에는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원로 예술인 지원 회고 사업'으로 4·3희곡 선집인 '불멸의 영혼', 4·3작품집 '레드 아일랜드'를 묶었다. 현기영 소설가는 "4·3문학에서 시와 소설 작품들은 적지 않지만, 희곡 장르에선 장일홍의 작업이 독보적"이라고 했다.

이달 24일 오후 5시부터 제주문학의 집 강의실에서 열리는 토크 콘서트는 '꽃 속에 숨겨진 시간'이란 이름 아래 연극인인 세이레아트센터 정민자 상임 연출의 대담으로 진행된다. 제주문학의 집은 "장일홍 작가의 희곡 작품을 통해 4·3을 겪어 온 민초들의 초상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사전 참가 신청 연락처는 070-4115-1038.

문화 주요기사
제24회 제주청소년연극제 참가 학교 모집 제주4·3평화재단 제10회 제주4·3평화문학상 공…
부유하는 제주 섬, 경계에 서 있는 예술가들 제주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보는 문학의 시…
빛의 형체로 살아난 제주의 '어떤 마지막' 제주 오자경 금속공예전… 작은 것들의 아름다…
서귀포 남극노인성 가치 알릴 6기 별해설사 양… 도자기 위 제주 일상 기록… 분청사기의 재해…
제주 섬 설문대할망 치유의 춤이 되고 노래가 … "파괴적으로 변해 가는 제주 문화 기록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