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좌혜선 다섯 번째 개인전 '세 개의 방'
4월 30일까지 아트스페이스 새탕라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1. 11:12: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먹고 살며 일하는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나누는 전시가 있다. 제주시 아트스페이스 새탕라움에서 열리고 있는 좌혜선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 '세 개의 방'이다.

좌혜선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 부친 글에서 다음과 같이 썼다. "'살림'을 위해 이다지도 몸부림 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처음부터 그래왔기에 아무도 이유를 궁금해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물음을 던졌다. 이것을 그렇게 만든 모든 시작이 알고 싶었다." 그는 장지에 분채를 여러 겹 덧칠하고 다시 닦아내는 방식으로 먹고 사는 일의 고단함, 그로 인해 우리 사회가 견뎌내야 하는 부조리한 상황을 표현했다.

작가는 제주 출신으로 성균관대 미술학과와 동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지난 9일 시작된 전시는 이달 30일까지 계속된다. 관람은 사전 방문 신청을 통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새탕라움 웹사이트(www.instagram.com/seetangrau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자연이 춤이 된다… 제주국제즉흥춤축제 … 제주 마을 문화공간에서 '끄트머리 국제마을영…
비수기 서귀포 감귤선과장에 다시 피는 문화의… 제주퀴어문화축제 2년 만에 '이어가기'
화산섬 제주 척박함 뒤 '선한 얼굴'을 보다 제주 자연 품에서 뜨거운 8월 청년창의레지던…
제주 폐교 활용 예술곶 산양 1기 입주작가 면면… 제주 산지천 갤러리 '사진박수 김수남…' 상설…
제주 공공도서관 한국문학 깊이 읽고 독립출판… 제주 불자 성악가 오능희 두 번째 찬불가 앨범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