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도 공공저작물 개방 소리만 요란했나
'제주 100년 사진' 60건 등 사진·음원 6만여 건 개방
사진 저화질로 활용 어려워 고품질 복원 과정 거쳐야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1.25. 18:38: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청 홈페이지 '공공저작물 개방' 팝업 창.

최근 서울에 거주하는 문화계 종사자는 제주도의 공공저작물 개방 소식을 듣고 홈페이지에 접속했다가 낭패를 당했다. 제주도 홈페이지에서 사진을 내려받아 자료로 쓰려고 했지만 화질이 낮았고 이에 해상도 높은 이미지를 얻기 위해 관련 사진집을 냈던 출판사로 연락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해당 문화예술인은 "산지천 관련 사진을 구하려다 진이 다 빠졌다"면서 "저작물을 개방한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지만 실제 활용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제주도가 지난해 말부터 문화·역사적 가치가 높은 제주 콘텐츠에 대해 누구나 자유롭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공저작물을 개방했지만 '소리만 요란'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사진 자료는 저화질이어서 개방 취지에 맞게 활용하지 못하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이번 공공저작물 개방은 지난해 4월 제주도가 문화체육관광부(한국문화정보원)의 '공공저작물 권리 실태 시범조사 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이뤄졌다. 제주도는 저작물을 개방하면서 "제주도 홈페이지 문화·역사 카테고리에 있는 향토 사진, 동영상, 디지털콘텐츠 등 보유 저작물에 대한 이용 문의가 꾸준히 있었으나 저작권 권리관계 확인이 이뤄지지 않아 사용에 제한이 있었다"면서 "도에서 보유한 공공저작물에 대한 전문변호사의 공공저작물 권리 확인, 개방이 어려운 저작물 개방 지원, 우수 공공저작물 원문 확보 등을 지원받아 공공누리마크를 부착해 본격 개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개방 저작물은 '제주 100년' 사진 60건, 제주의 문화재 474건, 음원을 포함한 제주방언 사전 7159건 등 6만4000여 건에 달한다. 단순 수치로는 방대한 분량이지만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은 100년 사진이나 문화재 사진은 인쇄용으로 활용하기 어려운 자료가 적지 않다.

공공저작물은 저작권 침해없이 품질좋은 저작물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이점 때문에 전국 지자체에서 개방이 잇따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자료 활용이 가능하도록 원자료를 스캔하거나 재촬영해서 고품질로 복원하는 등 별도 작업을 거친다. 하지만 제주도는 기존 열람용 웹 게시 자료를 보강하지 않은 채 종전처럼 노출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대해 제주도 문화정책과 측은 "문체부 사업으로 외부 업체에 의뢰해 공공저작물 개방이 추진되면서 개별 저작물마다 사진 크기 등을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필요하다면 추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학교예술강사 시수제한에 제주 예술강사들 반… 제주민예총 "4·3특별법 개정 진정한 해결 시발…
해녀박물관, 초등학교 찾아가는 교육 서귀포시민 문화향유 갈증 채운다
제주 금빛 선율로 염원하는 코로나 극복의 그… "서귀포에 문학관 짓자"… 문인들 추진위 구성
제주 고연숙씨 수필집 '노을에 물들다' 서귀포에서 문학으로 부르는 새봄
경북 동해안 해녀 사진집 '잠녀 잠수 해녀' 발… 신설 제주 예술창작준비지원 사업 93건 응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