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산 풋마늘 '장새미' 농가소득 '짭짤'
12~2월 3개월간 출하 동절기 전국 시장서 인기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2.01. 16:23: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산 풋마늘 '장새미'가 농가 소득원으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 20일부터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에서 육성 중인 '장새미'가 조기출하하며 겨울철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도내 마늘 재배면적은 1880㏊로 남도종 중심의 구마늘이 96.7%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풋마늘은 재래종과 장세미 품종 등이 재배되는데 3.3%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제주시 한경면(용수리, 고산리)과 애월읍(구엄리), 서귀포시 대정읍(신도리) 등에서 200여 농가에서 64㏊가 재배되고 있다.

풋마늘인 경우 육지부에서는 연초 2월부터 시작해 마늘 주대가 올라오는 4월 초순까지 출하되지만 제주산 풋마늘은 12월에서 이듬해 2월까지 출하되며 동절기 전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해풍을 맞고 자라 조직이 부드럽고 매운 맛이 강하지 않은 데다 향이 독특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장새미'의 출하가격은 20㎏ 1박스에 5만~5만5000원에 형성되며 농한기를 이용한 소득작목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올해초 연이은 한파로 월동무 얼었다 국민의힘 "4·3희생자 배·보상 의무로 바꿔야"
제주도 올해 '도시바람길숲' 조성 본격화 제주 '3일간 7명' 참솔식당발 집단감염 발생
JTP, 제주해양수산 창업기업 맞춤형 지원 JDC, 정보공개 종합평가 '최우수' 영예
제주도 전기차 충전시간 절반으로 줄인다 '2천억 특별융자' 고사 위기 제주 관광업계 숨…
제주도-호주 태즈메니아, 신재생에너지 정책 … 제주도 "온라인·비대면 국제문화교류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