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방역당국 "흡연자,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확률 14배 높다"
"고위험군 분류..의료진, 환자의 흡연력 잘 관찰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5. 17:29: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한 이유에 대해,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중증환자가 될 확률이 14배 높다는 연구논문이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영국 방역기구는 중국 논문을 인용해 현재 흡연 또는 과거 흡연 모두 합쳐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중증 이상으로 발전할 확률이 14배 높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흡연자의 경우, 얼굴과 호흡기 계통에 손이 자주 접촉된다는 위험성도 있다"며 "연구논문과 손 접촉 위험성 두 가지를 참고해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기존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 면역억제제 복용자, 투석환자 등이었다.

당국은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대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해왔다.

권 부본부장은 "진료를 하시는 일선 의료진은 환자의 흡연력을 잘 관찰해달라"며 "이미 대한의사협회 등에서는 흡연자를 고위험군에 준해서 관리해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젊은 연령층의 경우 흡연력 하나만으로 중증환자로 분류하거나, 병상을 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지금까지 나온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가운데 흡연자가 얼마나 되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기자, 1억원 배… '수도권 제외' 6월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조…
특별할인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6월26일부 2… 윤도한 "조선일보 보도는 찌라시 수준"
재난지원금 풀리자 삼겹살값 급등 '세대교체' 청와대 86그룹 가고 97이 온다
한국인만 된다는 '쪼그려 앉기' 무릎 건강엔 '… 학생들 마스크 '실내 쓰고 운동장에선 벗어도 …
탁현민, 의전비서관으로 청와대 복귀 미래한국당, 미래통합당과 합당결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