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가을 태풍 또 한반도 접근하나
필리핀 부근 열대저압부 태풍 발달 가능성 '주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7. 14:38: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필리핀 동쪽 바다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앞으로 태풍으로 발달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필리핀 동쪽 바다 대류 운동이 활발한 영역에서태풍의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앞으로 열대저압부의 세력이 더 강해지면 태풍이 형성될 것"이라며 "내일(18일)과 모레(19일) 사이 태풍으로 발달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열대저압부와 관련해 주목할 점은 ▲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 ▲ 대만 부근에서 변화 ▲ 한반도로 올지 등 크게 3가지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발달하더라도 대만에 부딪힌 뒤 태풍 세력을 유지할지 더 지켜봐야 한다"며 "태풍 형태로 한반도 방향으로 오더라도 일본 규슈를 지날지,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미지수"라고 말했다.

 경로는 태풍 강도, 북태평양 고기압 위치, 북쪽 한기 세력 등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하면 2016년 가을 남해안을 강타한 태풍 '차바'와 강도, 경로 등이 비슷할 가능성이 있다.

 2016년 9월 28일 태평양에서 발생한 '차바'는 10월 5일 새벽 제주도에 상륙한 뒤 오전에 경남 해안을 할퀴고 지나갔다.

 이 열대저압부의 태풍 발달 여부나 진로와 관계없이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월요일에는 충청 이남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하지 않더라도 저기압 형태로 남쪽에서 올라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비는 토요일인 21일 오후 제주도에 내리기 시작해 일요일인 22일에는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 월요일인 23일은 충청도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총 16개로, 이 가운데 5개가 한국에 영향을 줬다. 가장 최근 온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달 6∼7일 기록적인 강풍으로 우리나라를 할퀴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조국 사퇴에 與당원게시판 성토 '봇물'
조국 사퇴 엇갈린 여론 "사필귀정 vs 여론조작 참담" 문 대통령 "국민들 사이 갈등 야기 매우 송구"
檢 "윤석열-윤중천 관계, 과거사 보고서에 실렸다" … 조국 "검찰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전격 사의
'중계 무산' 남북축구 깜깜이로 치러지나 검찰 특수부 3곳만 남기고 '역사속으로'
'공정 경쟁' 등용문 공무원시험 합격률도 '소득순' 檢특수부 '서울·부산·광주'만 남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