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선발 전원 안타 LG "4위 넘보지 마"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4. 00:43: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LG 유강남.

LG 트윈스가 '4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LG는 23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NC 다이노스를 8-2로 완파했다.

이날 LG는 팀의 시즌 4번째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하는 등 14안타로 NC 마운드를 맹폭했다.

LG는 시원한 홈런으로 포문을 열었다.

2회 말 1사 후 유강남이 상대 선발 크리스천 프리드릭의 시속 146㎞ 직구를 공략해 좌월 선제 솔로포를 터뜨렸다.

3회에는 채은성이 프리드릭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겼다.

NC는 5회 김찬형의 솔로포로 응수하며 1-2로 추격했다.

그러나 LG가 6, 7, 8회 2점씩을 추가하며 N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LG는 6회 1사 만루에서 정주현의 유격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프리드릭의 폭투로 행운의 점수를 뽑았다.

7회 2사 2루에서는 채은성이 중전 적시타를 쳤다. NC는 이어진 1사 1루에서 최성영이 카를로스 페게로의 머리를 맞히는 '헤드샷'을 던져 퇴장당하는 불운을 겪었다. 김민성은 바뀐 투수 임창민을 공략해 1타점 중월 2루타를 만들었다.

LG는 8회 무사 1, 2루에서 오지환의 재치 있는 기습 번트로 만루 기회를 잡고, 이형종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와 김현수의 중전 안타로 2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LG는 5위 NC와의 격차를 5.5게임으로 벌렸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KBO 코로나19 확산에 "시범경기 '취소' 여부 결정 마사회, 내달 12일까지 제주경마공원 등 운영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