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일상회복 그리고 농업인의 날
2021-11-02 22:21

원본 이미지 보기
“추수하는 제철에도 농사꾼들은 쌀밥을 먹지 못한다. 명절이라고 쌀밥을 양껏 먹을 수 있는 집은 흔하지 않았다.” (토지 1부 4권 p22)
토지 1부의 시대적 배경은 1897년 한가위에서 1908년 5월까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시기는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된 때로서 자연재해 뿐만 아니라 인재(人災)에 의하여 대다수의 국민이 기아에 허덕이고 있었다. 하지만 시기의 특별함 때문은 아니었다. 그 이후에도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일은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과제였다. 1970년대초까지도 농업은 한국의 가장 중요한 산업이었다.

하지만 1980년대 이후 경제가 본궤도에 오르자 농업은 그 자리를 2차, 3차 산업에 내주기 시작한다. 이제는 농업이 국민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 아래로 떨어졌다. 농업보다 다른 산업이 더 높은 성장 가능성을 가지게 되자 사람들은 농촌을 떠나기 시작했다. 이제 농업은 한국의 가장 중요한 산업이라는 지위에서 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버틸 수 없는 산업으로 전락하였다. 우리는 농업이 우리의 삶을 지탱해 주는 가장 중요한 산업이라고 이야기 하면서도 스스로는 농업에 종사하려고 하지 않는다.

하지만 코로나19는 이러한 우리의 생각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20년초부터 코로나19라는 전염병이 우리 삶을 송두리째 뒤집어 놓았다. 전염병앞에 경제대국도 봉쇄를 실시했고, 세계주요 도시들이 셧다운 되었다. 올림픽이 연기되고, 수많은 사람들이 기아선상에 놓이게 되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도 인간이 자초한 것임을 인정한다. 성장의 속도를 높여가며 자연을 파괴해 인간의 이기심을 극도로 끌어올린 것이 주요 원인이라는 것이다.

코로나19와 기후변화의 재앙은 자연의 소중함과 농업의 다원적 가치에 대해 재평가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농업은 먹거리 제공 이외에 환경을 보호하고, 생태계 다양성을 유지하고, 홍수를 방지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하고 있다. 농업, 농촌, 농업인은 그 자제로 자연이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이제는 우리 인간이 살기 위해 이들을 찾고 있다.

우린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려고 한다. 많은 제한을 걷어내고, 여행도 자유롭게 하고, 공연도 볼 수 있다. 2년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시도를 하려 한다. 하지만 우리가 왜 코로나19라는 재앙의 상황에 놓이게 되었는지 잊지 말아야 한다. 산업화의 기관차에서 내릴 순 없겠지만,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선 자연의 소중함과 농업의 중요성, 농업인의 소중함을 생각해야 한다.

삶이 지속되는 한 농업은 인간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기본임을 생각하게 된다.
‘먹고 사는’ 문제에 관한 한 지구상의 인류는 자연앞에서 일대 위기를 맞고 있고, 위기 극복을 위한 시도가 세상 각처에서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다.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은 그동안 삶의 후면부로 밀려났던 농업, 농촌, 농업인을 우리 삶의 전면부로 가져오는 날이다. 그래도 희망은 농업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3113 고사리 꺾을 땐 함께가요  ×1 ×1 양희진 04-06
3112 일회용품 없는 제주, 미래 세대를 위한 약속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고민희 04-06
3111 어른들은 주차장을 만들겠죠  ×1 ×1 비밀글 홍라원 04-05
3110 한라산탐방로 쓰레기종류  ×1 ×1 김용훈 04-04
3109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이제는 행동할 때!  ×1 임승현 04-02
3108 나무심기, 기후변화 대응의 시작  ×1 김은지 04-01
3107 코로나19로 늘어난 환경오염의 주범, 플라스틱 폐기물은 누구의 책임인가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민지 03-30
3106 미래를 위한 작은 실천_플로깅을 통한 환경 정화 활동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현민희 03-27
3105 비양도습지생태학교에 초대합니다.   ×1 생태교육허브물새알 03-25
3104 (기고) 자연장(自然葬)을 선호하는 이유  ×1 ×1 김성봉 03-24
3103 제주 도내 방치 렌터카 현재 상황은?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4학년 서행환 03-23
3102 산불 등 부주의 화재는 예방이 최우선  ×1 ×1 남원119센터 소방교 오성룡 03-23
3101 강력한 지도자  ×1 ×1 문석부 03-22
3100 농업용수 스마트하게 관리해야  ×1 고기봉 03-21
3099 인명을 구하는 비상구신고포상제  ×1 ×1 동부소방서 정용택 03-21
3098 장난으로 시작하는 학교폭력 이제 그만!!  ×1 서귀포경찰서 경위 이세희 03-18
3097 (기고)감귤원 간벌과 품질관리가 중요하다  ×1 ×1 강준형 03-17
3096 제주 횡단보도, 안전하십니까?  ×1 김승화 03-16
3095 외도동 새마을협의회   ×2 외도동새마을협의회 03-14
3094 제주유나이티드FC 12번째 선수는 제주도민  ×1 서귀포시체육회장 김태문 03-14
3093 서귀포중앙교회, 애쓰는 의료진, 보건담당자 격려물품 후원  ×1 서귀포중앙교회 03-11
3092 4560꽃중년 공익활동 배움터 신청하세요!  ×1 김현주(제주공익활동지원센터) 03-08
3091 긴급차 전용번호판 통과시스템  ×1 고기봉 03-07
3090 우리는 모두 '모범운전자', '안전운전자' 인가?  ×1 오재환 03-06
3089 한림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방역활동  ×2 임철종 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