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상하이 직항노선 3년여 만에 운항 재개

제주~상하이 직항노선 3년여 만에 운항 재개
중국 개별관광객 112명 제주 찾아
춘추항공 "中관광객 제주행 힘쓸것"
홍콩·난징 등 중화권 노선 점차 확대
  • 입력 : 2023. 03.26(일) 15:58  수정 : 2023. 03. 27(월) 21:21
  •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26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등이 3년여 만에 재개된 제주~상하이 직항노선으로 제주를 찾은 중국 개별 관광객을 환영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제공

[한라일보] 코로나19 확산으로 장기간 중단됐던 제주와 중국 상하이를 잇는 직항노선 운항이 3년여만에 재개됐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국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출발한 춘추항공 9C8569편이 112명을 태우고 오전 10시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제주~상하이 직항 노선이 다시 운항된 것은 지난 2020년 2월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지 3년여만이다.

이날 제주에 입도한 승객들은 모두 개별 관광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 롯데면세점 등은 이날 제주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꽃다발과 기념품, 제주관광 홍보물을 나눠주며 이들의 제주 방문을 반겼다.

춘추항공 장우안 부총재는 "코로나19 이전 연간 50만명에 가까운 중국인 관광객을 제주로 수송한바 있는 춘추항공이 다시금 제주 노선을 운항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춘추항공은 앞으로도 많은 기관들과 협력해 중국인 관광객의 제주행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운항을 재개한 춘추항공은 제주~상하이 노선을 주7회, 하루 2편씩 운항할 예정이다.

제주와 중화권 지역을 잇는 직항 노선 운항이 점차 확대하고 있다. 지난 16일 진에어의 제주~중국 시안 노선을 시작으로, 운항이 재개된 제주~상하이 노선은 이날 춘추항공과 길상항공에 이어 내달 6일에는 동방항공이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또한 이달 30일에는 홍콩익스프레스가 제주~홍콩 노선을 운항하고, 내달 23일에는 길상항공이 제주~중국 난징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중화권 노선 운항이 증가됨에 따라 도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단계적으로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중국 관광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한류 및 특수목적 체험형 콘텐츠를 발굴해 제주 관광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67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