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에 교섭 명령하는 게 대통령이 할 일"..화물연대 파업 지지

"국토부에 교섭 명령하는 게 대통령이 할 일"..화물연대 파업 지지
제주 29개 시민단체·정당 화물연대 파업 지지 선언
  • 입력 : 2022. 11.30(수) 15:20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지역 29개 시민단체와 정당이 30일 제주항 6부두 앞에서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라일보] 제주지역 29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이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한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을 규탄하며 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제주지역 29개 시민사회단체·정당(이하 총파업 지지 단체)은 30일 제주항 6부두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연대 조합원들에게 응원을 보내며 총파업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총파업 지지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화물연대의 총파업은 지난 6월 파국 직전 어렵사리 합의한 내용을 윤석열 정부가 이행하지 않은 결과"라며 "국토부는 합의의 실행을 위한 대화는 외면한 채 안전운임제의 일몰제를 폐지와 적용 차종과 품목 확대를 위한 논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총파업의 원인은 국토부를 비롯한 윤석열 정부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총파업 지지단체는 "윤 대통령은 불법 파업, 엄정 대응 등을 운운하며 업무개시 명령을 내렸지만 이 제도는 노동자의 단결권과 단체행동권을 제약하는 위헌적 요소가 강하다"며 "2004년 제정 이후 단 한 번도 발동된 적 없는 제도를 윤 대통령은 민생과 경제 위기라는 말로 정당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합의의 불이행에 대해 사과하고 화물연대와 진정성 있는 대화와 교섭에 국토부가 나서도록 명령하는 것이 지금 윤 대통령이 할 일"이라며 "제주 29개 단체는 대통령과 정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차종·품목 확대를 위한 방안 마련에 적극 응할 것을 촉구하며 화물연대와 끝까지 함께 싸우겠다"고 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6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