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수중해양쓰레기 8월부터 본격 수거"

서귀포시 "수중해양쓰레기 8월부터 본격 수거"
2억8000만원 투입… 마을양식어장·낚시터 중심 40여t
바다환경지킴이 96명 배치 해안변 쓰레기 672t 처리도
  • 입력 : 2022. 08.16(화) 10:55
  •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서귀포시가 올해 2억8000만원을 투입해 8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마을양식어장과 낚시터를 중심으로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한라일보] 서귀포시가 이달부터 마을어장을 비롯해 섬이나 해안변 낚시터를 중심으로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에 나선다.

시는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업무 위탁해 추진 중인 양식어장 정화 및 낚시터 환경개선사업의 실시설계를 최근 완료해 8월부터 수중 해양쓰레기 수거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에 시는 올해 2억8000만원(양식어장 정화사업 1억3000만원, 낚시터 환경개선사업 1억5000만원)을 투입해 도서지역, 조간대 위험지구의 수중구역, 마을어장 및 낚시터 등에 방치되거나 퇴적된 해양폐기물을 수거해 청정 해양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5월부터 현장조사 등을 통해 확인한 양식어장 18.9t, 낚시터 21.69t의 수중 해양폐기물을 4개월간(8~11월)에 걸쳐 수거·처리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육상 해안변 해양쓰레기와 관련, 올해 초부터 채용한 바다환경지킴이 96명을 투입해 지난 7월까지 672.3t을 수거·처리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예산 2억8000만원을 들여 양식어장 및 낚시터의 수중 해양쓰레기 40여t가량을 수거했다"며 "지속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접근하기 어려운 도서지역과 조간대 위험지구 등의 수중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청정 제주 해양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35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