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부당해고 인정… 도립요양원 조치 취하라"
공공운수노조 중노위 판정 따른 성명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12.06. 16:11: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제주지역본부(이하 공공운수노조)는 6일 성명을 내고 "중앙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인정… 제주도립요양원은 해고자 즉각 원직복직 하라"고 촉구했다.

 공공운수 제주본부는 "지난 3일 중앙노동위원회는 도립요양원이 정년 초과를 이유로 지난 6월 이익선 공공운수노조 분회장에게 통보한 근로계약만료 통보가 부당해고임을 인정하는 판정을 내렸다"며 "뿐만 아니라 중노위는 이 분회장이 해고 기간 중 정상적으로 근무했다면 받을 수 있었던 임금상당액을 지급하라는 판정까지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도립요양원은 단체협약에 '정년은 만 65세까지로 한다'고 명시했음에도 정년이 되지 않은 이 분회장에 대해 정년초과를 이유로 근로계약만료를 통보한 바 있다"며 "이에 공공운수노조는 부당해고 철회와 원직복직을 요구하며 두 달여 동안 면담, 선전전, 기자회견 등을 진행했지만 도립요양원은 법대로 하겠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공공운수노조는 "도립요양원은 이 분회장에 대해 즉각 원직복직 시키고 해고 기간 임금전액을 즉시 지급해야 한다"며 "아울러 부당해고를 자행한 책임자가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소방 신구간 앞두고 '가스사고 주의보' 탐라문화광장 음주행위 "무관용 원칙"
환경운동연합 '제주 하천 정비' 정책 보고서 발… 건당 4000원… 제주 이륜차 공익제보단 모집
3代가 현역… "제주 병역명문가 찾습니다" "도민과 소통해 탄소중립 계획 전면 수정하라"
"교통체증 부추기는 장례식장 건설 결사반대" "반성은 하나"… '갑질폭행' 제주대병원 교수 …
제주소방서 제주항서 긴급구조통제단 합동 훈… 제주시 단독주택 주방서 화재 '아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