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2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
예외 없이 금지… 과태료도 3배 '상향'
제주자치경찰위원회 20일 정기회의서
자치경찰단에 불편·혼란 최소화 '주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10.20. 16:51: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전면적으로 금지되면서 제주 자치경찰위원회가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제주도자치경찰위원회는 20일 열린 정기회의에서 자치경찰단으로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에 따른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도민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라고 주문했다.

 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21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내 주·정차가 전면 금지를 골자로 하는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다. 그동안 어린이 보호구역이라도 별도의 주·정차 금지 장소로 지정돼 있지 않으면 합법적으로 주·정차를 할 수 있었던 것을 전면적으로 금지시킨 것이다. 또 과태료도 기존 4만원에서 12만원으로 3배 이상 상향된다.

차량 운전자들은 주변에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학원, 특수학교, 외국인학교 등 어린이 이용시설이 있으면 도로에 설치된 어린이보호구역 안내 표지가 있는지 살펴보고 주차 또는 정차를 하지 말아야 한다.

 이날 정기회에서 자치경찰위원회는 ▷홍보활동을 통한 과태료 상향 반발 최소화 ▷등·하교 시간을 제외한 한시적 주·정차 허용 방안 강구 ▷민·관 협력 승·하차 구역 수요조사 등을 자치경찰단에 주문했다.

 자치경찰위원회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주·정차 전면금지 초기부터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1일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되면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사고를 일으켜 운전면허 정지 또는 취소 처분을 받은 운전자에게만 명령됐던 '특별 교통안전교육'이 벌점만 받은 경우에도 이수를 하도록 강화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소방 신구간 앞두고 '가스사고 주의보' 탐라문화광장 음주행위 "무관용 원칙"
환경운동연합 '제주 하천 정비' 정책 보고서 발… 건당 4000원… 제주 이륜차 공익제보단 모집
3代가 현역… "제주 병역명문가 찾습니다" "도민과 소통해 탄소중립 계획 전면 수정하라"
"교통체증 부추기는 장례식장 건설 결사반대" "반성은 하나"… '갑질폭행' 제주대병원 교수 …
제주소방서 제주항서 긴급구조통제단 합동 훈… 제주시 단독주택 주방서 화재 '아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