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저임금 받는 농업, 음식업·주점업 취업자 많다
상반기 취업자 38만9000명 중 각 14.9%, 11.3%
10명 중 6명 월 임금 200만원 못받는 저임금자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10.19. 18:14: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취업자 중에는 임금수준이 낮은 직종 음식점업과 소매업 등에 종사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에 따르면 상반기 도내 취업자 38만9000명 중 취업자가 가장 많은 분야는 농업으로 14.9%(5만8000명)를 차지했다. 이어 음식점 및 주점업 11.3%(4만4000명), 소매업(자동차 제외) 7.5%(2만9000명), 교육서비스업 7.2%(2만8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6.9%(2만7000명)로 집계됐다.

 특히 제주는 전국에서 음식점 및 주점업 비중이 유일하게 두 자릿수로 가장 높아 관광지 특성을 반영했다. 제주 다음으로 음식점 및 주점업 비중이 높은 지역은 강원으로 9.8%로 나타났다. 제주의 농업 취업자 비중은 전남(19.8%), 경북(19.1%), 전북(18.1%), 충남(15.1%) 다음으로 높았다.

 산업대분류별 임금 수준을 보면 농림어업의 경우 200만원 미만 근로자 비중이 61.6%를 차지하고, 숙박 및 음식점업 근로자의 경우 62.1%가 여기에 해당돼 도내 근로자 중 저임금을 받는 이들이 상대적으로 많음을 알 수 있다. 교육서비스업의 경우 200만원 미만 비중이 30.9%,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은 32.7%로 농림어업과 숙박·음식점업의 절반 수준으로 낮았다.

 400만원 이상 고임금 근로자 비중은 농림어업에선 5.9%, 숙박 및 음식점업 2.0%, 도매 및 소매업에선 13.6%에 그쳤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국 임금근로자 2064만7000명 가운데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근로자는 205만6000명으로 10.0%를 차지했다. 100만~200만원 미만은 19.8%(409만7000명), 200만~300만원 미만 33.3%(687만5000명), 300만~400만원 미만 17.8%(366만6000명), 400만원 이상 19.1%(395만2000명)로 집계됐다. 전체 임금근로자 10명 중 3명 꼴인 29.8%는 월금이 200만원에 못미친 셈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항공 이달부터 국내선 화물사업 확대 코로나19 여파 속 제주 관광사업체 회복세
'공급 초과' 제주지역 숙박시설 외곽지 선호 뚜… "12월 1일은 감귤데이…많이 드세요"
일도2동 행복주택 120세대 입주자 모집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추진 '첩첩산중'
노지감귤값 호조세 "생산량 감소에 있었네" 제주산 양배추 출하 코앞인데 '가격하락' 어쩌…
JTO "대만·일본 크루즈 시장을 공략하라" 고정신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제주지회장 선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