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교육공무직노조 10월 파업 예고…임금교섭 결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28. 15:35: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8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당국과의 집단 임금교섭 결렬에 따른 10월 총파업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8일 집단 임금교섭 결렬에 따른 10월 총파업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이날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당국이 기어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현재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며 교섭 결렬 상황에 따라 다음 달 20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와 교육당국이 본교섭과 실무교섭 등 총 7차례 임금교섭을 진행했으나 지난 24일 최종 결렬돼 조정 신청을 한 상황이다.

노조 요구사항은 기본급 9% 인상과 모든 직종에 동일한 인상률 적용, 차별 없는 복리후생성 임금 지급 등이다.

노조는 "교육당국은 교섭 내내 묵비권을 행사하고, 17개 시·도교육청 전체가 합의한 사항만을 교섭안으로 제시했다"며 "파업 전 해결을 주문했으나 교육당국은 수정안 제시는 어렵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무원과 같은 기준으로 복리 후생성 수당을 지급할 것을 권고하고, 공무직위원회는 공정임금 실현을 위한 임금체계 개편을 얘기하는데 교육당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에 맞서 더 크게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KT인터넷망 먹통 전국 '통신대란' 발생 탐라문화제 확진 스태프 "머리 숙여 사죄" 사과…
10월 마지막주 제주지방 구름 많은 완연한 가을… 제주 모더나 백신 접종 40대 사망.. 방역당국 "…
오늘 '상강' 제주지방 낮 기온 올라 야외활동 … 제주정부합동청사 제주세무서 직원 코로나19 …
제주대 5대 총장 역임 조문부 전 행정학과 교수… 감사원 특혜 논란 도시공원 민간특례개발 조사…
스타벅스 "연내 제주지역 매장서 일회용 컵 퇴… 제주컨벤션센터 전현직 대표 '사유화' 논란 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