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불펜 등판' 김광현 2이닝 무실점 역투
9일 만에 밀워키 원정경기 5회 마운드 올라..세인트루이스 12연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24. 09:58: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역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9일 만에 등판해 무실점 역투로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김광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MLB) 방문 경기에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2개씩 내줬지만,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공 38개를 던져 스트라이크 21개를 꽂았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3.56으로 내려갔다.

 4이닝 동안 5점을 준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의 배턴을 받은 김광현은 1-5로 끌려가던 5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 이래 9일 만이었다.

 김광현은 1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에게 안타를 맞고, 크리스천 옐리치에겐 볼넷을 줘 만루 위기를 스스로 불렀다.

 고비에서 김광현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루이스 우리아스마저 3루수 땅볼로 요리해 점수를 주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6회말 투 아웃을 잘 잡은 뒤 매니 피냐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아 두 번째 실점 위기에 부닥쳤지만, 대타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땅볼로 유도해 불을 껐다.

 김광현은 7회 타석에서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 폴 골드슈미트의 2점 홈런 등으로 넉 점을 뽑아 5-5로 균형을 맞춘 뒤 8회 밀워키 포수 피냐의 패스트볼과 야디에르 몰리나의 희생플라이 등을묶어 2점을 보태 경기를 뒤집었다.

 골드슈미트는 9회, 8-5로 쐐기를 박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세인트루이스는 거침없이 12연승을 질주해 1935년 작성한 구단 최다 연승 기록(14연승)에 2승 차로 다가섰다.

스포츠 주요기사
1500만원 순금메달 들고 야구장 찾은 정용진 KBO리그 '가을 야구' 11월 1일 개막
'라리가 9위' FC바르셀로나 쿠만 감독 해임 '2021 Trans Jeju 국제트레일러닝대회' 열린다
MLB 애틀랜타 월드시리즈 첫판 '기선 제압' MLB닷컴 "류현진 에이스 아니다" 혹독한 평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전국대회 서귀포서 열린… '사상 초유' 방송사 KBO리그 중단 손해배상 청구
파이널A 일정 확정.. 제주Utd "아챔 가자!" 'BMW 우승' 고진영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탈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1글로벌 제주상공인 리더십 포럼 개…
  • 한국 화물선 골든레이호 해체작업 마…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