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텍사스 양현종 올 시즌 두번째 '방출 대기'
40인 로스터 제외…일주일 이내에 마이너리그 계약 여부 결정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16. 09:57: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텍사스 양현종.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양현종(33)이 소속 팀 텍사스 레인저스로부터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됐다.

 텍사스 구단은 16일(한국시간) "부상에서 회복한 외야수 윌리 칼훈을 40인 로스터에 포함하기 위해 양현종을 지명 할당했다"고 발표했다.

 계획된 수순이다. 양현종은 지난달 메이저리그(MLB)로 복귀해 부활 기회를 잡았지만,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4경기에서 불펜으로 등판해 6⅓이닝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였던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선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4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결국 양현종은 15일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라운드록 익스프레스로 돌아갔고, 하루 만에 지명 할당됐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일주일 이내에 다른 팀에 트레이드되거나, 방출, 혹은 마이너리그로 완전히 내려가야 한다.

 양현종은 지난 6월에도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뒤 방출대기 신분이 된 적이 있다.

 당시 양현종은 KBO리그 복귀를 선택하지 않고 라운드록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해도전의 길을 선택했다.

 양현종은 다시 갈림길에 섰다.

 현실적으로 MLB 다른 팀의 입단 제의를 받을 가능성은 작다. 마이너리그 잔류와방출 후 KBO리그 복귀 중 한 가지 길을 선택해야 한다.

 양현종은 올 시즌 MLB 12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도 10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 중이다.

스포츠 주요기사
'내홍' IBK기업은행 베테랑 김호철 감독 선임 'MLB 악동' 푸이그 한국 프로야구 합류하나
AT 마드리드, 포르투 3-1로 잡고 UCL 16강행 '토종 득점왕' 주민규 "내년엔 우승경쟁 이끌겠…
'최강전북 캡틴' 홍정호 24년만의 '수비수 MVP' "토트넘 선수-코치진 다수 코로나19 양성 반응"
쇼트트랙 심석희 올림픽 출전 여부 8일 윤곽 [K리그1 결산] 제주 승격 첫해 4위·토종 득점왕 …
맨유 랑니크 감독 첫 경기 승리 장식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토트넘 리그 3연승 질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