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국민권익위 "경찰 신분 밝히고 불심검문해라"
28일 민원 결정 내용 공개.."형식적 불심검문 문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7.28. 14:55: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성매매 단속을 이유로 20대 여성 주거지에 들어가려 한 경찰관의 행위는 부당하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범죄로 의심할 만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신분증 제시와 소속 및 성명 고지 등을 소홀히 한 경찰관의 행위는 부당하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오피스텔에 혼자 거주하는 20대 직장 여성에게 사복경찰 2명이 "경찰인데 성매매 단속을 나왔다"며 현관문을 잡고 집 안으로 들어와 확인하려는 행위를 하면서 비롯됐다. 이에 해당 여성은 사복경찰 2명의 검문방식이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인지 여부를 확인해 달라며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사전 동의 없이 혼자 사는 오피스텔 내부를 확인하려 했고, 신분증을 상대방이 인식하기 어렵게 형식적으로 제시하는 등 불심검문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며 "특히 사복을 입은 경찰관의 경우 외관으로 경찰임을 구별하기 어렵기 때문에 신분을 명확히 밝히는 등 절차를 준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 경찰청은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불심검문 관련 현장 매뉴얼' 등 직무규정 교육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국회의원 김재윤, 시인으로 다시 태어나다 제주서 고등학생 추락사… 경찰 수사 착수
김문두 제주대병원 교수 '오츠카 학술상' "민주노조 탄압하는 SPC자본 규탄"
이틀 만에 5000만원… 20대女 현금수거책 검거 제주서 교통사고 후 미조치 50대 벌금형
제주서 '바람의 나라' 20대 사기꾼 구속 [행감 쟁점] 만성 주차난 종합경기장 내년부터 …
[행감 쟁점] "안동우가 몸통"… 제주 오등봉 특… '버섯제왕' 능이버섯 한라산둘레길 인근 발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
  •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원희룡 전 …
  • 권순우 ATP투어 우승 기자간담회
  • 깊어가는 제주의 가을 '억새꽃 물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