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오세훈·박형준 압승
국민의힘 오세훈 25개구 모두 승리.. 박형준 더블스코어 당선
기초단위 선거도 '14대4대' 압도…50%대 투표율로 분노 표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08. 08:35: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전초전' 격인 4·7 재·보궐선거가 여권의 참패로 끝났다.

 국민의힘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자리를 동시에 탈환했다. 5년간 전국 단위 선거에서 4연승을 거뒀던 여권의 정권 재창출 전선에 빨간불이 드리워졌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압도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24개 자치구에서 이긴 것과는 정반대의 표심이 드러나며 3년 사이 수도 서울의 정치지형이 완전히 뒤집힌 셈이다.

 개표 완료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로 김영춘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섰다.

 선거 초반부터 국민의힘이 두자릿수 차이로 앞서가면서 서울과 부산 광역선거를비롯한 전체 개표 집계는 오후 3시가 조금 넘어 완료됐다.

 공휴일이 아니었음에도 투표율이 서울 58.2%, 부산 52.7%를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보수성향이 강한 서초·강남·송파 '강남3구'의 투표율은 60%를 웃돌았다.

 민주당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이 보궐선거의 원인이 된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겹치면서 정권심판론이 위력을 발휘한 것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재보선이 치러진 나머지 선거구에서도 야권이 압승했다.

 개표가 완료된 울산 남구청장(서동욱), 경남 의령군수(오태완)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승리했다.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국민의힘 후보가 12곳에서 당선됐다. 나머지 호남4곳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경남 의령군의원 선거에선 무소속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오세훈 후보는 당선 소감에서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시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는 이날부터 곧바로 시장으로서 공식 임기를 시작한다.

 민주당은 고개를 숙였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고, 김영춘 후보는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말했다.  

 곧바로 '대선 모드'로 접어드는 정국에는 격랑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다시 보수 정당에 서울시장 자리를 내주고, 2018년 어렵게 처음 깃발을 꽂은 부산시장 자리마저 4년 만에 빼앗기게 됐다.

 민주당은 지도부 총사퇴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전면 쇄신 수순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총선 참패 후 1년 만에 기나긴 탄핵사태의 수렁에서 벗어나면서 정치 지형을 반전시키며 정권교체의 기대감을 갖게 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국회 법사위원장 놓고 또 원구성 협상? '말폭탄' 쏟아내는 김종인 '냉가슴' 앓는 국민…
아동학대 의심될 땐 어린이집 'CCTV 원본' 열람 … 수원지검 '이성윤 기소의견' 대검 판단 주목
경찰도 수사심의위원회 발족.. 위원장 서보학 정부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강력 반대"
제주항공 잇단 과징금 처분 법적 대응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정경심측 "최성해도 딸 표창장 알고 있었다" "상왕" 치고받던 김종인-안철수 "건방" 대리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