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PGA 아널드 파머 3R 18위 추락
버디-보기 각각 3개 이븐파 기록.. 웨스트우드 단독선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7. 08:5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PGA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션널 임성재.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나섰다.

웨스트우드는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C&L(파72·7천45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8개, 보기 3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사흘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웨스트우드는 전날 11위에서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올해 48세 베테랑인 웨스트우드는 유러피언투어에서는 25승을 거뒀지만 PGA 투어에서는 두 차례 우승 기록이 전부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2010년 6월 세인트 주드 클래식 이후 10년 9개월 만에 PGA 투어 3승째가 된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와 코리 코너스(캐나다)가 나란히 10언더파 206타, 1타 차 공동 2위에서 웨스트우드를 추격 중이다.

디섐보는 이날 531야드로 설정된 6번 홀(파5)에서 호수를 가로지르는 샷을 구사했다.

이 홀은 호수를 끼고 왼쪽으로 휘어지는 모양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페어웨이 쪽으로 티샷을 날려 돌아갈 경우 530∼555 야드 거리가 되지만 직접 그린 쪽을 향해 쏘면 345야드 정도를 보내야 한다.'

연습 라운드 때 티샷으로 곧바로 그린을 공략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던 디섐보는 1, 2라운드에서는 페어웨이 쪽으로 돌아갔지만 이날은 직접 그린 쪽을 향했다.

다만 그린보다 조금 더 가까운 약간 오른쪽을 겨냥해 샷을 날렸고 이 공은 비거리로만 347야드, 착지 후 구른 거리까지 하면 370야드를 기록했다.

스윙 시 클럽헤드 스피드가 시속 220㎞, 공 스피드는 315㎞나 됐다. 홀 70야드 거리로 공을 보낸 디섐보는 결국 이 홀을 버디로 마무리했다.'

조던 스피스와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가 나란히 9언더파 207타로 공동 4위다.

스피스는 222야드 2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그는 함께 경기하던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3번 홀을 마친 뒤 허리 통증으로 기권해 이후로는 혼자 3라운드를 진행했다.

2라운드까지 7위였던 임성재(23)는 이날 버디 3개, 보기 3개를 맞바꾸며 3라운드 합계 5언더파 211타, 순위가 공동 18위로 밀렸다.

임성재는 이 대회에서 최근 2년 연속 3위에 오르는 좋은 성적을 냈다.

교포 선수 더그 김(미국)이 7언더파 209타를 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7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역시 공동 7위인 재즈 ?와타나논(태국)은 212야드 14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CC 프로농구 4강 PO 2연승 '챔프전 눈앞' 득점 선두 '바르샤' 메시 2골1도움 맹활약
서귀포시청 육상팀 이수정 '금빛 포환' 제주Utd K리그1 11라운드 베스트팀 선정
한 바퀴 돈 K리그1 순위 싸움 가열 기성용 부자 민간공원 인근 토지 매입 투기 의…
손흥민 EPL 개인 최다골 '토트넘 6위로' '라모스 3점포' LG, KIA 꺾고 공동선두 수성
'권한진 역전골' 제주 3연승 3위로 올라섰다 5일만에 선발 김하성 멀티출루 활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