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2021KBO리그 연봉 15% 급감.. 추신수 27억 최고
신세계그룹 이마트, 1억7천400만원으로 10개 구단 중 최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4. 15:46: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21년 프로야구 선수들의 평균 연봉이 전년도보다 두자릿수 포인트 이상 급감했다.

 KBO 사무국은 10개 구단 선수 등록 현황을 분석해 소속 선수 연봉 자료를 4일 발표했다.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뺀 10개 구단 소속 선수 532명의 평균 연봉은 1억2천273만원으로 지난해 1억4천448만원에서 15.1% 감소했다.

 선수단 연봉 총액 규모도 작년 739억7천400만원에서 652억9천만원으로 약 87억원 낮아졌다.

 박용택, 김태균 등 고액 연봉 선수들이 은퇴하고, 양현종이 미국프로야구로 떠났으며 각 구단이 내부 육성을 통한 재건으로 운영 기조를 바꾸면서 선수들이 젊어진 게 연봉 감소 이유로 꼽힌다.

 선수들의 평균 나이는 27.3세에서 27.1세로, 프로 연차는 8.4년에서 8.1년으로 각각 줄었다.

 KBO리그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018년 최초로 1억5천만원을 돌파하고 2019년 1억5천65만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그러나 2019년, 2020년 2년 내리 감소세로 돌아섰다.

 구단 중에서는 신세계그룹 이마트로 인수되는 SK 와이번스의 총연봉이 1억7천42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빅리거' 추신수(39)를 전격 영입하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최주환을 잡은 덕분에 SK 평균 연봉은 지난해 1억4천486만원에서 20.3%나 뛰었다.

 2020년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우승팀 NC 다이노스가 1억4천898만원, 두산 베어스가 1억4천54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한화 이글스의 평균 연봉은 7천994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평균 연봉이 오른 구단은 SK와 창단 후 처음으로 지난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kt wiz(6.7%·1억711만원) 두 팀뿐이었다.

 20년의 미국 생활을 접고 KBO리그 데뷔를 앞둔 추신수는 27억원에 도장을 찍어 단숨에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추신수는 이중 10억원을 구단과 협의해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한다.

 양의지(NC)와 박병호(키움 히어로즈)가 15억원을 받아 공동 2위를 달렸고, 최정(신세계 이마트·12억원)이 4위, 오승환(삼성 라이온즈·11억원)이 전체 공동 5위이자 투수 최고 연봉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 4년간 연봉 25억원을 받은 이대호(롯데 자이언츠)는 친구 추신수에게 연봉킹 자리를 내줬다.

 키움의 이정후는 프로 5년 차인 올해 5억5천만원에 계약해 3년 연속 연차별 최고 연봉 기록을 새로 썼다.

 2020년 신인왕 소형준(kt)은 418.5%가 오른 1억4천만원에 사인해 올해 최고 인상률 기록을 작성했다.

 억대 연봉 선수는 작년과 같은 161명으로 2018년(164명), 2017년(163명)에 이어세 번째로 많았다.

 플레잉 코치인 송승준(롯데)이 만 40세 7개월 3일로 올 시즌 최고령 선수에, 한화 정민규는 만 18세 22일로 최연소 선수가 됐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여자배구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승인 첫 도입 '파워랭킹' K리그1 1위 제주 주민규
제14회 회장배 전국스쿼시동호인대회 잠정연기 유럽 챔스리그 2024년부터 36개 팀으로 확대
리디아 고 세계랭킹 7위.. 고진영 1위 유지 토트넘 '성적 부진'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코리안 특급' 박찬호 KPGA 군산CC오픈 출전 '유럽 슈퍼리그 창설' 손흥민은 어떻게 되나
제주자치도체육회 특수법인 설립 발기인 총회 유럽 슈퍼리그 출범 선언 축구계 발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