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박혜수·조병규·지수 연이은 학폭 의혹 KBS 곤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3. 09:43: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혜수·조병규·지수(왼쪽부터).

연예인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방송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주연이나 메인 MC와 관련한 학폭 의혹이 잇달아 제기된 KBS가 가장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3일 방송계에 따르면 JTBC 'SKY 캐슬'에 이어 OCN '경이로운 소문'까지 드라마가 연타석으로 홈런을 치면서 주목받은 배우 조병규는 기세를 몰아 '국민 MC' 유재석과 KBS 2TV 새 예능 '컴백홈'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롯한 학폭 의혹이 소속사의 강력한 대응에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KBS는 결국 '출연 보류'를 선택했다.

 KBS는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지만 예상보다 법적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출연자의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 조병규의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OCN '경이로운 소문' 역시 시즌2 제작을 예고했지만, 현재로서는 착수조차 어려운 상황이 됐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드라마 '디어엠'은 여주인공으로 나선 박혜수가 학폭 의혹에 휩싸이면서 편성이 연기됐다.

 박혜수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법정 공방에 접어들면서 일정을 강행할 수 없게 됐다.

 KBS는 드라마 편성도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미루기로 하면서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서"라고 밝혔다.

 '컴백홈'과 '디어엠' 일정 연기를 결단하면서 수습 국면에 들어서는가 했던 KBS는 시청률 두 자릿수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주연지수의 학폭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다시 한번 곤경에 처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피해 주장 사례는 광범위한 언어·물리적 폭력이라 지금껏 나온 연예인 학폭 의혹 중 수위가 가장 심각하고,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도 여러 명이라 수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수의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정리된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으며 KBS와 드라마제작사도 같은 상황이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괴롭힘 논란' 에이프릴 이현주-현 멤버들 공개… '골프 여제' 박세리 JTBC 골프 예능 MC
제니퍼 로페즈 커플 약혼 취소 공식 발표 TBS "김어준 출연료 공개 못하지만 적법"
큐브 3년 만의 신인걸그룹 '라잇썸' '연기 본궤도' 김정현-서예지 벼랑 끝 추락
빅마마 이영현 신곡 '내게 올래' 발매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6천만명 돌파
블랭핑크 로제 기네스 세계기록 2개 등재 '기염 도경완-장윤정 가족 KBS '슈돌' 하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