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골프 '별들의 전쟁' 첫날 2타차 7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6. 10:48: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임성재.

임성재.

임성재(23)가 남자 골프 '별들의 전쟁'에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임성재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천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6언더파 66타로 공동선두에 나선 웨브 심프슨(미국)과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에 2타 뒤진 공동 7위로 대회 첫날을 마친 임성재는 우승 경쟁에 뛰어들 교두보를 마련했다.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은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를 위주로 72명만 출전해 컷 없이 우승 상금 182만 달러를 놓고 경쟁하는 특급대회다.



웬만한 정상급 선수는 모두 출전해 '별들의 전쟁'이나 다름없다.

이 대회부터 시작되는 '플로리다 스윙'을 겨냥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2개 대회를 건너뛰고 연습에 매달렸던 임성재는 예리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6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까다로운 코스에서 그린 적중률이 77.8%에 이르렀고 그린 적중시 평균 1.643개의 퍼트도 따라줬다.

다만 파5홀에서 보기 2개는 아쉬운 대목이었다.

세계랭킹 9위 심슨은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곁들였고 피츠패트릭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냈다.

브룩스 켑카, 빌리 호셜, 케븐 키스너(이상 미국),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선두 그룹을 1타차로 추격했다.

디펜딩 챔피언 패트릭 리드(미국)는 임성재와 함께 공동 7위.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과 '준우승 전문' 토니 피나우(미국)도 임성재, 리드와 같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7위 그룹에 합류했다.

일본에서 뛰는 미국 교포 김찬(31)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25위에 자리를 잡았지만 호주 교포 이민우(23)는 2오버파 74타로 부진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2015년 이 코스에서 열린 대학 선수권대회 개인전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나란히 5오버파 77타를 쳐 눈길을 끌었다.

매슈 울프(미국)는 쿼드러플보기 1개, 트리플보기 1개, 더블보기 2개를 쏟아내며 11오버파 83타를 치는 수모를 겪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대한항공 남자프로배구 창단 첫 통합우승 '0-12 대패' 롯데 KBO 첫 야수 3명 투수 등판
'주민규 4경기 연속골' 제주, 인천 잡고 3위로 … 투수 공 맞은 박세혁 '안와골절' 진단 수술 예…
토트넘 '손흥민 풀타임' 에도 3경기 무승 임성재 RBC 헤리티지 2R 공동 4위..강성훈 공동 16…
MLB 다저스 vs 파드리스 에이스 총출동 '한판 승… 김하성 '피츠버그전' 5타수 무안타 침묵
'이형종·김민성 홈런' LG 단독1위 탈환 '11K 괴력' 삼성 뷰캐넌 2021년 1호 완봉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