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학폭논란' 기성용 "축구 인생 걸고 저와 무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5. 14:52: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성용(32·FC서울)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라며 자신을 향한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24일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보도가 나오자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됐고,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SNS를 통해 결백함을 주장했다.

 그는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레스터시티 '첼시 나와라" FA 컵 한판 승부 임성재 RBC헤리티지 최종 13위.. 강성훈 65위
김강민·로맥 홈런포 SSG 대포군단 부활하나 '몰아치기' 리디아 고 롯데챔피언십 우승
엄화영 초대챔프·일반부 첫 우승 ‘겹경사’ '지예흐 결승골' 첼시 FA컵 결승 진출
임성재 PGA 투어 RBC 헤리티지 3R 공동 4위 시즌 첫 등판 김광현 3이닝 3실점 첫승 실패
대한항공 남자프로배구 창단 첫 통합우승 '0-12 대패' 롯데 KBO 첫 야수 3명 투수 등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