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기자단 관행 깨기' 정총리 오늘부터 '오픈 브리핑'
매주 목요일 브리핑…대권 염두 언론개혁 드라이브 해석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2.25. 12:29: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한 개방형 정례 브리핑을 시작한다.

 정보를 개방해 정부 부처별 기자단 중심 취재 관행을 깨겠다는 일종의 언론 개혁 시도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약 30분간 출입처 중심 기자단 운영 개선방안과 정책 현안에 대해 질의응답을 한다.

 정 총리는 앞으로도 매주 목요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출입 부처나 기자단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기자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에 답할 방침이다.

 브리핑은 정부 온라인 브리핑 시스템(이브리핑)으로 중계되는 만큼 출입처나 기자단 소속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총리실 페이스북으로도 중계된다.

 총리실은 사전에 정부 부처 출입 기자들에게 브리핑 현장 참석이나 온라인 질의여부를 신청받았다.

 정 총리가 개방형 브리핑을 결정한 것은 지난 18일 언론개혁 방안을 주제로 한 목요대화에서 출입기자단 관행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그는 행사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가 편중되면 기득권이 생긴다", "언론의 정부 출입처 취재의 부조리한 관행 혁신이 언론개혁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면서 기자단 관행을 비판했다.

 지난달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도 검찰 기자단 해체 국민청원과 관련한 출입 기자단 관행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문제가 있다. 부자연스러운 관행이 있다면 타파하는 게 옳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도 검찰 기자단 해체 국민청원과 관련한 의견을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총리실은 브리핑 제도 개선이 정보 개방에 방점이 찍힌 것이지, 기자단 폐지 수순은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다.

 구체적인 기자단 운영 개선 방안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중장기적으로 마련하도록 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미 각 부처의 의견을 수렴 중이며 조만간 정부, 언론계, 전문가 등이 두루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본격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의 이번 시도를 두고 일각에선 언론개혁 드라이브를 통해 대권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성징병·모병제' 도입 가능성 있나 수원지검 수사외압 의혹 이성윤 소환 조사
검찰총장 인선 절차 공전 후보 선정 안갯속 '혼방섬유 발견' 코로나19 주사기 70만개 수거중
"제3지대 없다"는 김종인의 의도는 뭘까? 의료기관-약국 종사자 26일부터 AZ백신 접종
TK 아성 무너트린 '지역주의 전사' 김부겸은 누… 국민의힘 정진석 당대표 경선 불출마 선언
이개호, 현역 국회의원 첫 코로나19 확진 당정청 동시 동시 개편 인적쇄신 시험대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