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여행업 신용카드 사용액 58% ↓
작년 관광지 밀집지역 하락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1.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제주지역에서 여행업 분야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년보다 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관광공사의 '빅데이터 활용 관광 트렌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명 관광지가 밀집한 지역의 여행업 분야 신용카드 사용액은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한 해 BC카드 사용액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경복궁·익선동·광화문 광장 등 관광지가 밀집한 서울 종로구에서 여행업 신용카드 사용액은 16억 원으로 2019년보다 95% 급감했다. 제주시에서는 2억7500만 원으로 58%, 서울 용산구에서는 105만 원으로 96% 줄었다. 한옥마을이 자리한 전주 완산구에서는 206만 원으로 79% 감소했다.

반면, 포천시에서는 6394만 원으로 127%, 전남 보성군에서는 383만 원으로 105% 증가했다. 강원 평창군에서는 4억1359만 원으로 33% 증가했다.

숙박업 분야 카드 사용액은 경남 거창군에서 841% 급증한 것을 비롯해 전남 함평군(387%), 강원 영월군(147%), 전남 진도군(127%), 경기 연천군(177%)에서도 늘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여행 산업 관련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반적으로 크게 줄었지만, 일부 시·군·구에서는 증가했다"며 "유명 관광지가 아닌 소도시 여행이 증가한 데 따른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경제 주요기사
농작물 재해보험 품목 확대 절실 골목상권 활성화 '탐나는전' 정작 오일장에선 '…
제주세무서, 제55회 납세자의날 기념식 개최 신협, 최대 연 6.5% 플러스정기적금 출시
제주관광공사-네이버 제주 스마트관광 구축 맞… 지식재산 기반 예비창업자 특허출원 등 지원
제주지역 기업경기전망 3월도 암울 도내 100세 이상 고령자 인구총조사 실시
제주개발공사 삼다수 도외유통 직접 나서나 농어촌 외국인 근로자 지역건강보험 가입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